문세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문세광
출생 1951년 12월 26일
일본 일본 오사카 부 오사카 시
사망 1974년 12월 20일 (22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현저동 서울구치소
사인 교수형
배우자 강성숙
부모 아버지 문병태, 어머니 육말란

문세광(文世光, 1951년 12월 26일 ~ 1974년 12월 20일)은 박정희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을 시도했던 재일 한국인으로, 일본식 통명은 난조 세이코(일본어: 南条 世光 (なんじょう せいこう))였다.

생애[편집]

1951년 12월 26일 일본 오사카에서 출생. 세이끼 상업고등학교 중퇴하고, 부인 강성숙과 결혼했다. 1974년 당시 대한민국 정부의 발표에 따르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영향력을 뻗치고 있던 일본의 해외동포단체 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조총련)의 지령을 받았다"고 하며 다른 쪽에서는 공산주의를 믿는 단순한 공산주의자라고도 한다.

일본의 한 파출소에서 훔친 권총으로 입국했다고 하지만 나중에 알려진바로는 일본에서 그런일이 없다고 일본측에서 증언이 나왔다 한국의 중앙정보부는 문세광이 국내 잠입하기 전부터 알고있었는데도 그가 국립극장을 입장을 막지 않은것도 미스테리로 남아있다 또한 행사전날 갑자기 청와대 경호실에서 행사입장객들의 소지품검색을 하지말라는 명령이 떨어졌다 그리고 행사전 문세광은 행사초대 리본부표가 없어 경호관에게 발각되어 행사장 로비로 쫒겨났으나 경호계장이 그걸보고 장관을 만나러온사람이라고 하면서 그를 다시 행사장 안으로 입장시켰다. 만약 그를 입장 시키지 않았으면 영부인의 저격사건은 없을것이다란 증언이 있었다 또한 저격사건후 그가 쏜 총알 4발과 다른곳에서 나온 총알2발이 나왔는데도 국내 신문들은 그를 범인으로 지목하고 신문언론에서 대서특필 하였다. 중앙정보부는 일본부터 국내잡입전에도 그를 알고있음에도 왜 행사장에 잡입시켰고 아직도 그가 육영수 여사를 저격했는지는 미스테리로 남아있다

일본인 여성 요시이 미키코(吉井美喜子)의 남편의 여권을 소지하고 대한민국에 입국한 뒤 1974년 8월 15일 광복절 경축행사가 열린 국립극장에서 박정희 대통령을 저격하려 했으나 실패하고 영부인 육영수 여사를 저격하였다. 4개월이 지난 12월 20일 사형을 집행하였다.

가족[편집]

  • 아버지 : 문병태 (1918년 ~ ?)
  • 어머니 : 육말란 (1917년 ~ ?)
  • 부인 : 강성숙

문세광을 연기한 배우[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