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문성우(文晟祐, 1956년 2월 27일 ~ )는 전라도 광주시에서 태어난 대한민국의 법조인, 검사다. 6월 5일 임채진 전 검찰총장이 퇴임하여 차장으로서 그 업무를 대신 수행했으며, 자신보다 후배 기수인 천성관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내정되자 7월 14일 용퇴했다.

학력[편집]

경력[편집]

  • 1979년 : 21회 사법고시 합격(사법연수원 11기 수료)
  • 1984년 : 서울지방검찰청 남부지청 검사
  • 1987년 :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 검사
  • 1988년 : 서울지방검찰청 검사
  • 1991년 : 대검찰청 검찰연구관
  • 1992년 : 서울지방검찰청 검사
  • 1993년 : 광주지방검찰청 해남지청장
  • 1993년 : 부산지방검찰청 동부지청 특수부장검사
  • 1994년 : 광주지방검찰청 공안부장검사
  • 1995년 : 대검찰청 기획과장
  • 1997년 : 법무부 검찰제3과장
  • 1998년 : 법무부 검찰제2과장
  • 1999년 : 법무부 검찰제1과장
  • 2000년 : 서울지방검찰청 형사제7부장검사
  • 2000년 : 서울지방검찰청 형사제3부장검사
  • 2001년 : 서울지방검찰청 의정부지청 차장검사
  • 2002년 : 수원지방검찰청 제2차장검사
  • 2003년 : 서울지방검찰청 제2차장검사
  • 2004년 :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제2차장검사
  • 2004년 :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 2005년 : 청주지방검찰청 검사장
  • 2008년 : 법무부 차관
  • 2009년 : 대검찰청 차장검사

주요 사건[편집]

평가[편집]

검찰 행정과 수사 분야를 폭넓게 경험한 기획통으로 2005년에는 검ㆍ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검찰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도 했으며, 법무부 검찰제3과장, 제2과장, 제1과장 등을 지내면서 검찰 행정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맡았을 때에는 일선 검찰 수사와 관련된 인권 보호 장치와 선진 제도 도입을 주도했다.[2]

재산 사항[편집]

2006년 공직자 재산 공개시, 문성우는 재산이 3억5233만원을 신고하여 법무부와 검찰 고위직 중 안대희에 이어 꼴찌에서 2등을 차지했다. 이에 대해 문성우는 "18년 전에 산 집을 옮기지 않고 당시 기준으로 신고해서 그렇지 실제로는 부자"라고 말했다.[3]

2009년 3월 27일 공직자 재산 변동사항 발표에 나타난 문성우와 그 친족의 재산은 12억 3331만원이다. 이 중 14억 3200만원은 본인명의의 대치동 국제아파트와 대치동 선경아파트 전세권으로 인한 것이며, 3억 1399만원의 채무를 가지고 있다.[4]

각주[편집]

  1. [영화] ‘거짓말’ 음란물 아니다…서울지검 무혐의 결정 《동아일보》 2000년 6월 30일 이수형 기자
  2. <프로필> 문성우 검찰국장 《연합뉴스》 2006년 2월 1일 이광철 기자
  3. 검찰-안대희, 법원-이인복 ‘영예의 꼴찌’ 《문화일보》 2006년 3월 2일 노윤정 기자
  4. 대한민국 정부 관보
전임
정진호
제51대 법무부 차관
2008년 3월 10일 ~ 2009년 1월 16일
후임
이귀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