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일무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명일 무역(明日貿易) 또는 감합 무역(勘合貿易)은 명나라와 일본 사이에 이루어진 무역을 말한다. 일종의 조공 관계이다.

개요[편집]

조공 무역은 중국이 주변 국가들을 중화 문화권으로 끌어들이고, 주변국들은 이를 통하여 경제적 이익을 도모한 무역 형식이었다. 특히 명나라때 일본 무로마치 막부와의 관계에서는 감합 무역이 두드러졌는데, 감합부는 나라별로 무역을 허락하는 증명서로 출입할 수 있는 선박의 수나 인원, 물량이 기록되어 있었다.

명나라는 일련번호를 매긴 장부에 감합부를 만들고, 본장부는 보관한채 사본을 떼어 상대국에게 떼어 준 다음, 조공을 하러 올 때에는 두 서류를 비교하여 상대와 물량을 확인하고 무역을 허락하여 교류했던 것이다.

일본 무로마치 막부의 3대 쇼군 아시카가 요시미쓰도 명의 책봉을 받아 명과 무역을 하였다. 그러나 명의 책봉을 받는 것에 대한 일본 지배층의 비판 때문에 책봉 관계는 얼마 못 가서 끝나고, 명과의 무역을 원하던 일본인들은 왜구가 되어 명의 해안에 자주 출몰하면서 명나라를 혼란케 하였다.

상품[편집]

  • 일본→명 - 유황, 구리 등의 광물, 부채, 도검, 칠기, 병풍 등
  • 명→일본 - 명나라 동전(영락통보), 생사, 직물, 서적 등

이 무역으로 일본의 구리는 일본 국내가보다 훨씬 비싼 가격에 명으로 수출되었다. 그 이유로는 중국 역사상 만성적이라고 해도 좋을 정도의 구리 부족 이외에도, 일본의 구리에는 은이 소량 함유되어 있어, 당시의 일본에서는 이것을 추출하는 기술이 없었으나, 명에서는 그 추출이 가능하였기 때문이다. 그 결과, ‘구리로서는 비싸나 은으로서는 싼’정도의 가격으로 교역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