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델-플레밍 모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소개[편집]

먼델-플레밍 모형로버트 먼델마커스 플레밍이 정립한 경제 모델이다. 수 많은 방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한편 IS-LM 모형이 폐쇄적인 자급자족 경제를 다룬데 반해, 먼델-플레밍 모형은 개방경제를 다루었다.

개관[편집]


먼델-플레밍 모형은 기본적으로 케인지언 거시경제모형의 대표격이라고 할 수 있는 IS-LM 모형에서 시작한다.
IS-LM 모형은 기본적으로 생산물 시장과 화폐시장의 균형만으로 거시경제변수들간의 관계를 설명한다.
이때 핵심이 되는 것은 가격의 비신축성이며 이러한 가격의 경직성이 보장되어야만 IS-LM 모형은 현실적인 설명력을 지닌 모델이 된다.
문제는 이러한 수요측면의 거시경제이론과 환율과 국제수지라는 개념을 통합할 수 있는가이다.
기존의 국제거시경제이론은 국제수지환율사이의 관계나 통화량국제수지사이의 관계만을 단편적으로 설명해줄 뿐
물가, 인플레이션, 생산, 실업 ,통화량 ,이자율 ,국제수지 ,환율 과 같은 주요 거시경제변수들을 모두 통합해서 설명하는 이론을 만들어 내지 못하였다.
그런데 이러한 상황에서 로버트 먼델마커스 플레밍은 각기 동일한 형태의 거시경제모델을 발표하는데 이것이 바로 먼델-플레밍 모델이다.
이런 새로운 경제이론의 처음 목적은 환율제도에 따라서 국가가 어떤 경제충격에 어떤 영향을 받을 것인지 규명하는 것이었다.
이는 브레튼 우즈 체제의 붕괴와 그 이후 각국의 변동환율제도로의 이행과정에 있어서 재정,금융정책을 어떤식으로 펼쳐야 하는지에 대한 물음의 답을 구하기 위한 것이었다.


기본적인 설명[편집]

이 모델은 다음과 같은 식으로 이루어진다.

  • (IS 곡선) : 생산물 시장의 균형식
    • 는 GDP를 말한다, 는 소비, 는 투자, 는 정부지출 그리고 는 순수출이다.
  • (LM 곡선) : 화폐 시장의 균형식
    • 은 화폐공급, 는 물가, 은 화폐수요, 이자율 그리고 GDP이다.
  • (BP 곡선 (Balance of Payments)) : 국제 수지의 균형식

생산물 시장 구성요소[편집]

    • 는 소비, 는 GDP, 세금, 는 이자율, 는 기대인플레이션이다. 여기서 기대인플레이션은 미래의 물가상승에 대한 예상을 의미한다.
    • 는 투자, 는 이자율, 는 기대인플레이션, 는 1기간 이전의 GDP이다. 즉 작년의 GDP이다.
    • 는 정부지출이다. 이 정부지출은 정부의 경제정책에 따라 그 규모가 천차만별이다.
    • 순수출, 는 실질이자율, 는 GDP, 는 외국의 GDP이다.

국제수지 구성요소[편집]

    • 는 경상수지이고 는 순수출이다. 즉 순수출과 경상수지는 같은 것이다.
    • 는 자본이동성, 는 이자율, 는 외국의 이자율, 와 관련된 자본투자이다. 는 굉장히 가변적이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