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수 (드라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맞수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MBC
방송 기간 1994년 2월 28일 ~ 1994년 3월 1일
방송 시간 월 · 화요일 밤 21시 50분
방송 분량 60분
방송 횟수 2부작
원작 박치문
기획 박복만
연출 고석만
극본 김지연
출연자 유인촌, 정보석, 정준, 이재룡

맞수》은 MBC에서 1994년 2월 28일부터 1994년 3월 1일까지 방영된 3.1절 특집드라마이다. 국내 최초의 본격 바둑 드라마로, 우리나라 바둑계의 4인방으로 꼽히는 조훈현, 서봉수, 이창호, 유창혁이 세계기전 응창기배 1회와 2회 우승을 빼앗아가는 전 과정과 부목판에 얽힌 한·일 바둑 백년의 약사를 흥미있게 파헤친 작품이다.[1] 그리고 이미 출판된 원작을 토대로 문학작품을 극화한 것이 아니라 바둑전문기자인 박치문이 장편소설로 출판도 하기 전 드라마로 제작되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2][3]

줄거리[편집]

1989년 제1회 잉창치(응창기)배 세계대회 결승에서 조훈현은 섭위평(聶衛平, 녜웨이핑(Nieweiping))에게 1 대 2로 밀려 위기를 맞지만, 윤서라는 여자로부터 ‘부목반’이라고 불리는 매우 가볍고 낡은 신비한 바둑판을 선물로 받은 뒤 기적적으로 역전승한다. 이후 승부의 허망함을 느낀 조훈현은 부목반의 비밀에 집착한다.

출연진[편집]

각주[편집]

  1. 박근애 기자 (1994년 2월 2일). “첫 바둑드라마'맞수'실존인물 극화”. 한겨레. 
  2. 오광수 기자 (1994년 1월 19일). “바둑드라마 첫 제작”. 경향신문. 
  3. 오광수 기자 (1994년 1월 29일). “바둑드라마「맞수」4인방"布石(포석)완료". 경향신문. 
문화방송 월화드라마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