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우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맘 루옥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새우장
Belachan or Terasi Bangka.jpg
인도네시아의 블라찬
종류
원산지
관련 나라별 요리
주 재료

새우장(--醬)은 새우크릴염장 발효해 만든 장이다.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먹는다.

종류와 쓰임새[편집]

액체 형태부터 고체 형태까지 다양한 질감의 새우장이 있다. 홍콩베트남에서 생산되는 것은 옅은 회분홍색에 가깝고,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미얀마 등에서 생산되는 것은 짙은 갈색이다.

홍콩의 새우장은 하고(광둥어: 蝦膏) 또는 하정(蝦醬)이라 불린다.

베트남의 새우장은 맘 똠(베트남어: mắm tôm)이라 부른다. 그 중 참새우로 만든 것은 맘 땝(mắm tép)이라 부르며, 그 중 젓새우로 만든 것은 맘 루옥(mắm ruốc)이라 부른다.

태국·라오스까삐(태국어: กะปิ, 라오어: ກະປິ)는 남 프릭을 비롯한 여러 소스를 만들 때나, 깽 솜을 비롯한 태국식 커리 페이스트를 만들 때 사용된다. 캄보디아식 새우장인 까삐(크메르어: កាពិ)와 미얀마식 새우장인 응어삐(버마어: ငါးပိ) 또한 어원이 같다.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의 새우장은 블라찬(말레이어·인도네시아어: belacan) 또는 트라시(인도네시아어: terasi)라 불린다.[1] 말레이시아식 블라찬은 작은 젓새우로 만들며, 삼발소스를 만들 때 쓴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자와 요리에 트라시가 많이 쓰인다. 트라시는 주로 고형으로 판매되지만 가루 형태로 팔기도 한다.

필리핀의 새우장인 바구옹 알라망(타갈로그어: bagoong alamang)은 생선 등으로 만든 다른 페이스트들과 함께 바구옹의 일종이다. 다른 지역의 새우장과 달리 필리핀의 바구옹 알라망은 그 속에 든 새우의 형체를 알아볼 수 있는 경우가 많다.

프티스 우당(petis udang)은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싱가포르의 새우장인데, 단맛이 나며 질감도 당밀과 비슷하다. 포피아 등을 만들 때 쓴다.

사진 갤러리[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석일 (2017년 10월 5일). “[지구촌 맛순례] 싱가포르 스트리트 푸드와 ‘말레이 음식’”. 《매일경제. 2017년 12월 22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새우장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