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티네이아 전투 (기원전 207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만티네이아 전투(Battle of Mantinea)는 기원전 207년아카디아만티네이아에서 스파르타참주 마카니다스가 이끄는 스파르타 군과 필로포이멘이 이끄는 아카이아 동맹 세력 사이에서 벌어진 회전이다. 이 전투는 주요 인물들은 출전하지 않았지만, 제1차 마케도니아 전쟁에서 가장 중요한 전투였다.

배경[편집]

기원전 207년마카니다스가 만티네이아 영토에 침공을 하자, 필로포이멘만티네이아 구원을 향해함으로써 전투가 일어났다.

전투[편집]

마카니다스는 양측의 전방에 용병을 배치하고, 그 뒤에 보급대를 배치하였다. 그리고, 자신은 우익에 진을 치고 경장보병을 지휘했다. 반면, 필로포이멘은 만티네이아 시 앞의 언덕에서 좌익으로 경장보병을 배치하고, 그 남쪽에 흉갑병, 일리리아 병을 배치했다. 그리고 우익에 아카이아의 기병을, 그 뒤에 팔랑크스를 배치하고 마카니다스에 대한 좌익을 필로포이멘이, 우익을 아리스타이네토스가 지휘했다.[1]

스파르타군의 전열은 아카이아 동맹군보다 짧아(아마도 포위하는 것이 두려워 한 듯) 마카니다스는 우익을 뻗어 같은 길이로 하고, 석궁 부대를 모든 전열 앞으로 보냈다.[2] 이에 대해 필로포이멘은 적의 의도가 석궁의 유효 사정에 의해 아군을 혼란에 빠뜨리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세라타인 기병에게 즉각적인 공격을 명령했다.

각주[편집]

  1. 폴리비오스, XI 11. 2-7
  2. ibid, XI 12.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