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만적(萬積, ? ~1198년)은 고려 신종사람으로 당시 집권자이던 최충헌의 사노비였다. 만적의 난을 일으켰으나 실패하였다.

생애[편집]

정중부의 난 이후 몇 십 년 동안 무신 정권에서는 쿠데타로 그 집권자를 몰아 내고 집권하는 등의 하극상 풍조가 만연했고, 그 중 이의민경주 노비 출신으로 최고집권자가 되기도 했다.

이런 풍토에서 만적은 '왕후장상의 씨가 따로 있나'면서 천민들을 모아 봉기하려고 하였으나 봉기 모의에 참여했던 노비 순정(順定)의 밀고로 만적의 주도로 봉기에 참여했던 50여명의 사람들과 함께 체포, 사형되어 일단락 되었다.

만적의 봉기시도는 한국 역사상 최초의 신분해방운동이라는 데에 역사적 의의가 있다.

등장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