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리아 제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마우리아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마우리아 제국
मौर्य साम्राज्य

기원전 322년기원전 185년
 

 

국기
Mauryans.JPG
수도파탈리푸트라
정치
정부 형태전제군주제
삼랏(황제)
기원전 322년 ~ 기원전 298년
기원전 298년 ~ 기원전 273년
기원전 273년 ~ 기원전 232년
기원전 187년 ~ 기원전 185년

찬드라굽타
빈두사라
아소카
브리하드라타
국성마우리아
입법만트리파리샤드
역사
 • 제국 성립BC 322년
 • 마우리아-셀레우코스 전쟁BC 305년 ~ BC 303년
 • 최전성기BC 273년 ~ BC 232년
 • 칼링가 전쟁BC 268년 ~ BC 265년
 • 최대 영토 확보BC 265년
 • 멸망BC 185년
지리
지역남아시아
면적5,000,000 km2
인문
공용어산스크리트어
국민어프라크리트어
통용문자브라흐미 문자
주민인도아리아인
드라비다인
인구
기원전 261년 어림50,000,000명[1]
경제
통화파나
종교
국교불교
기타 종교브라만교
자이나교
아지비카교
기타
현재 국가인도의 기 인도
파키스탄의 기 파키스탄
방글라데시의 기 방글라데시
아프가니스탄의 기 아프가니스탄
네팔의 기 네팔
인도의 역사
Ahilya Ghat by the Ganges, Varanasi.jpg

마우리아 제국(산스크리트어: मौर्य साम्राज्य)은 기원전 320년부터 기원전 185년까지 인도 아대륙 대부분을 지배한 고전기 인도의 제국으로, 인도 역사상 최초의 통일 왕조이다. 초대 군주인 찬드라굽타 시대에 발전된 상비군과 관료제를 기반으로 국력을 키운 후 북인도 대부분을 통일하였으며, 3대 군주인 아소카 황제 시대에 인도 아대륙 대부분을 통일하면서 전성기를 맞이하였다. 아소카 사후 점차 쇠퇴하다 숭가 제국의 시조인 푸샤미트라 숭가에 의해 멸망하였다.

역사[편집]

초기 (기원전 322년 ~ 기원전 273년)[편집]

마우리아 제국은 찬드라굽타에 의해 기원전 322년에 건국되었다. 그 당시에 인도는 알렉산더 대왕의 공격으로 차례차례 점령당하고 있었다. 탁실라 왕은 알렉산드로스와 평화협정을 맺었지만 그 일대의 구루였던 카우틸랴는 당시 북인도의 패권 국가였던 마가다 왕국을 다스리던 난다 왕조의 왕 다나 난다에게 마케도니아를 쳐부수자고 제의하였지만 모욕을 받음과 동시에 거절당했으며,[2] 이후 난다 왕조를 증오하게 된 카우틸랴는 제자 찬드라굽타 마우리아에게 난다 왕조부터 멸망시킨 후 인도를 이 위기로부터 구할 왕국을 세우자고 제안하였다. 이를 수락한 찬드라굽타는 펀자브 지역의 파우라바 왕국을 정복하는 동시에 펀자브를 거점으로 삼았고 카우틸랴난다 왕조가 약해질 틈을 기다리는 동시에 탁실라의 장교, 그가 키운 제자들, 다나 난다의 폭정에 지친 이들을 통섭하여 마침내 수도 파탈리푸트라를 점령하고 난다 왕조를 멸망시켰다. 때마침 이 시기 헬레니즘 제국의 지방 권력이 와해되자 찬드라굽타는 이를 기회로 북서 인도를 완전히 점령하여 알렉산더가 남긴 총독령을 격파하고 정복하였다. 이렇게 북인도를 평정하던 마우리아 제국은 기원전 305년에 셀레우코스 제국과 격돌하면서 발발한 마우리아-셀레우코스 전쟁에서 승리하였으며 기원전 303년에 셀레우코스 왕조와 평화조약을 맺음으로써 셀레우코스 왕조가 지배하던 인더스 강 서쪽의 아프가니스탄 등의 땅을 얻게 되었다.[3] 마우리아-셀레우코스 전쟁 종결 후 마우리아 제국은 프톨레마이오스 왕조, 셀레우코스 왕조 등의 헬레니즘 문명과 본격적으로 교류하기 시작하였으며 고대 인도의 저명한 정치 서적인 아르타샤스트라의 저자인 재상 카우틸랴는 이들 헬레니즘 국가에서 파견된 외교 사절의 도움에 힘입어 마우리아 제국의 위상을 넓혀나갔다. 찬드라굽타 마우리아 사후인 기원전 298년에 마우리아 제국의 2대 황제로 즉위한 빈두사라 때에 데칸 고원 일대를 점령하면서 마우리아 제국은 칼링가남인도 지역을 제외한 인도 아대륙 대부분을 차지하게 되었다.

중기 (기원전 273년 ~ 기원전 232년)[편집]

마우리아 제국의 3대 황제인 아소카 치세에 마우리아 제국은 전성기를 맞이하였다. 아소카의 활발한 정복 활동으로 인해 당시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영토를 지니고 있던 마우리아 제국은 남인도촐라, 판디아, 체라를 제외한 인도 아대륙을 거의 다 통일하였지만, 기원전 265년 칼링가를 정복했을 때 칼링가 마을에 가득한 피와 고아가 된 아이들의 미쳐버린 모습을 보며 충격을 받은 아소카가 전쟁의 참상을 반성하는 의미로 상좌부 불교에 귀의하며 정복 활동을 중지하면서 마우리아 제국은 영토 확장을 중지하게 되었다.[4] 이후 아소카는 마우리아 제국 전역에 정신병원, 동물병원, 고아원, 양로원 등을 건설하였고 곡식을 매우 싼 이자에 빌려주는 등 복지 제도를 크게 확충시켰으며, 물이 없는 마을에 노동력을 동원해 우물을 파거나 제국의 영토 곳곳에 도로·관개(灌漑) 등의 공공사업을 시행하는 등 중앙 집권 체제를 발전시켰다. 또한 강제노동이나 사냥 금지 등 비폭력과 사회 윤리에 기초를 둔 불교 이념을 통치 정책에 반영하면서 불교를 세계적인 종교로 발전하는 기반을 조성하는 데 크게 기여하였으며, 전 세계에 상좌부 불교를 알리게 되었다. 아소카는 자신의 가르침과 사업을 널리 알리기 위해 구두 포고뿐만 아니라 인도 전역의 동굴이나 석주에 규정들을 세긴 아소카 칙령을 선포한 후 이를 전국에 세웠다.

후기 (기원전 232년 ~ 기원전 185년)[편집]

아소카 대제 사후 제국은 외침에 시달리기 시작하였고 데칸 고원에서 남부 토후들의 이반으로 인해 사타바하나 왕국이 등장해 마우리아 제국을 위협하였으며 그외 기타 왕위다툼 등으로 마우리아 제국의 세력은 위축되었다. 기원전 185년 마우리아 제국의 최고사령관 푸샤미트라 슝가의 쿠데타로 인해 브리하드라타 마우리아가 살해되면서 마우리아 제국은 멸망하였다.

사회[편집]

행정[편집]

마우리아 제국에서는 초대 황제 찬드라굽타의 스승인 카우틸랴가 저술한 아르타샤스트라의 내용을 참고하여 제국의 행정 구역을 수도인 파탈리푸트라가 위치한 중앙 직할지와 동서남북을 기준으로 토살리를 주도로 하는 동부 속주, 우자인을 주도로 하는 서부 속주, 수바르나기리를 주도로 하는 남부 속주, 탁실라를 주도로 하는 북부 속주 등의 지방 속주들로 나누어 통치하였는데, 중앙 직할지는 삼라트(황제)와 만트리파리샤드(각료 의회)로 구성된 중앙 정부가 직접 통치하고 각 지방 속주들은 중앙 정부에서 파견된 총독과 지방의 자치 행정 기구인 판차야트로 구성된 지방 정부들이 중앙 정부로부터 통치권을 위임받아 통치하였다. 또한 수도인 파탈리푸트라에는 시정을 처리하기 위한 자치 행정 의회가 있었는데, 시민에 의해 선출되는 30명의 평의원으로 구성된 이 평의원은 5명의 임원으로 구성되는 6개의 위원회로 나뉘는데 이 위원회들은 파탈리푸트라공업, 공예, 여행자나 순례자의 취급, 과세를 위한 사망 및 출생 신고의 접수, 물산 등을 관리하였으며 자치 행정 의회는 위생, 재정, 공원 및 공공 건축물 등을 관리하였다.[5] 또한 고대 아시아에서 제일 긴 무역망 중 하나인 그랜드 트렁크로드 또한 마우리아 왕조 시대에 건설되었다.[6]

군사[편집]

경제[편집]

종교[편집]

역대 군주[편집]

외부 링크[편집]

아쇼카 왕 (260-218 BC) 때의 불교 전파



아쇼카의 사자상 (250 BC). 인도의 상징이다.

각주[편집]

  1. BOESCHE, Roger. The First Great Political Realist: Kautilya and His Arthashastra. Lanham, Maryland: Lexington Books, 2002. ISBN 0-7391-0401-2. S. 11. (anglicky)
  2. Sugandhi, Namita Sanjay (2008). Between the Patterns of History: Rethinking Mauryan Imperial Interaction in the Southern Deccan. pp. 88–89. ISBN 9780549744412.
  3. https://books.google.co.kr/books?id=-5RHK4Ol15QC&pg=PA64&redir_esc=y#v=onepage&q&f=false
  4. Guruge, Ananda W. P. (1995). "Emperor Aśoka and Buddhism: Unresolved Discrepancies between Buddhist Tradition & Aśokan Inscriptions". In Anuradha Seneviratna (ed.). King Aśoka and Buddhism: Historical and Literary Studies. Buddhist Publication Society. ISBN 978-955-24-0065-0.
  5. 일빛출판사《세계사 편력》 47쪽
  6. https://roadsandkingdoms.com/2016/dinner-on-the-grand-trunk-r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