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량항 (강진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마량항 (강진군) (대한민국)
마량항

마량항(馬良港)은 전라남도 강진군 마량면 마량리에 있는 어항이다. 1971년 12월 21일 국가어항으로 지정되었으며, 관리청은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시설관리자는 강진군수이다. 좌표: 북위 34° 26′ 58″ 동경 126° 49′ 04″ / 북위 34.4493422° 동경 126.8178062°  / 34.4493422; 126.8178062 (마량항)

연혁[편집]

  • 조선초기 태종조 1417년 마두진이 설치되어 만호절제도위가 관장하였고 임진왜란, 정유재란을 겪을 당시 거북선 1척이 상시 대기하는 전략적 요충지였다.[1]
  • 도강의 '강'과 탐진의 '진'자를 합하여 강진이라 호칭되어 온 강진군에 속해 있는 마량항은 과거에는 전략의 요충지였으나, 현재 낚시의 보고로 알려져 있는 항이다.[2]
  • 마량항은 해상교통의 요충지로서 완도군 금일, 약산, 고금 등 인접지역을 연결하는 해상관문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1984년 기본설계를 실시하고 1994년 기본 시설을 완공한 후 2001년 정비계획을 수립했다.[3]

어항구역[편집]

본 항의 어항구역은 다음과 같다.

  • 수역: 소오도 남단 돌출부를 기점으로 정북육지와 연결하고 동기점에서 정남으로 400m 점(해상), 이점에서 정동으로 850m 점(해상)과 이점에서 정북 육지부를 각각 연결하는 선을 따라 형성된 공유수면[4]
  • 육역: 전라남도 강진군 마량면 마량리 56-5 외 20필지(상세내역은 생략)[5]

특색[편집]

심어 기르는 재배종 왕벚나무
  • 마량항은 우리나라 서남부 최남단에 위치하고 있다. 완도 다도해 및 제주도를 연결하는 청정해역을 끼고 있어 , 농어, 우럭 등 바다낚시의 보고다. 마량항에서 가까운 까막섬의 상록수림은 물고기가 서식하기에 알맞은 환경을 제공하여 물고기 떼를 해안으로 유인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6]
  • 2011년 3월 16일 강진군 마량면 원포마을에 사는 한 농민이 마량항 주변 해안도로에 심도록 5년생 왕벚나무 700그루를 강진군에 기증했다.[7][8]
  • 마량항의 방파제는 생(生), 동(動), 감(感)이라는 주제로 광장, 물고기벤치, 테마공간, 전망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이벤트 무대에서는 3월부터 10월까지 매주 토요음악회가 열린다.
  • 마량항 수협 위판장에서는 매일 오전 8시에 경매가 열린다. 이른 새벽부터 바다에서 거둬온 해산물이 위판장에 가득 들어선다. 또한 20여 곳의 횟집이 성업중인데, 숭어, 우럭, 광어, 농어 등 다양한 활어회를 제공하고 있다.
  • 10월 초에 열리는 마량미항축제는 아름다운 마량항을 중심으로 열려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9]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사랑과 행복이 넘치는 남도여행》. 전라남도. 2014년 7월. 61쪽. 
  2. 해양수산부 (2005년 12월 31일). 《2005 한국의 어항》. 해양수산부. 340~343쪽. 
  3. 서해어업지도사무소 마량항 자료[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4. 2008년 11월 6일, 농림수산식품부 고시 제2008-103호, 국가어항구역지형도면
  5. 2008년 11월 6일, 농림수산식품부 고시 제2008-99호, 국가어항구역(육역)
  6. 농림수산식품부,한국어촌어항협회 (2010년 1월). 《두바퀴로 네바퀴로》. 농림수산식품부. 198쪽. 
  7. 최종필 기자 (2011년 3월 17일). “마량항이 관광명소로 거듭났으면”. 서울신문. 2011년 3월 17일에 확인함. 
  8. 안현주 기자 (2011년 3월 10일). “고향에 왕벚나무 기증한 농민 화제…강진 이재팔씨”. 뉴시스. 2014년 4월 26일에 확인함. 
  9. 김주호 기자 (2013년 9월 16일). “제6회 강진마량미항축제 ‘성료’”. 아시아뉴스통신문. 2014년 4월 26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