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진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류진동(柳辰仝, 1497년 11월 23일~ 1561년 3월 11일[1])은 조선 중의 문신·서화가로, 본관은 진주(晉州), 자는 숙춘(叔春), 호는 죽당(竹堂)이다. 류자문(柳子文)의 손자이자 류도(柳濤)의 아버지이다.

생애[편집]

1531년(중종 26) 문과에 병과(丙科)로 급제해 승문원정자(承文院正字)가 되었으며[1], 1543년(중종 38) 특지(特旨)로 홍문관부제학(弘文館副提學)에 임명되어 당상관의 반열에 올랐다.[2]

1549년(명종 3) 전라도 도관찰사(全羅道 都觀察使), 1551년(명종 5) 경기도 관찰사(京畿都 觀察使), 1556년(명종 11) 함경도 도관찰사(咸鏡道 都觀察使) 등의 외직을 거쳐 1558년(명종 13) 공조판서(工曹判書)에 임명되었으며, 이듬해 도총관(都摠管)을 겸했으나, 같은 해 병으로 사직을 청해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로 체직되었다.

1561년(명종 15) 졸했다. 향년 65세.[3][1]

1799년(정조 23) 정민(貞敏)이라는 시호를 받았다.[4]

기타[편집]

글씨와 그림에 뛰어났으며, 특히 대나무를 잘 그렸다. 2008년 숭례문 방화 사건이 있기 전의 남대문 현판인 '숭례문' 3자를 썼다는 설이 있다.

류진동 선생 묘 및 신도비》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행신동에 있다. 1991년 6월 25일 고양시의 향토유적 제28호로 지정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 증조 - 류열(柳悅)[1] : 북부령(北部令), 증(贈) 좌승지(左承旨), 류겸(柳謙)의 아들
    • 조부 - 류자문(柳子文) : 숙천도호부사(肅川都護府使), 증 예조참판(禮曹參判)
      • 아버지 - 류한평(柳漢平)[1] : 진사(進士), 증 우참찬(右參贊)
      • 어머니 - 경상좌도수군절도사(慶尙左道水軍節度使) 홍귀해(洪貴海)의 딸[1]
        • 전처 - 별제(別提) 김흥문(金興門)의 딸[1]
          • 장남 - 류도(柳濤, 1520년 ~ 1573년) : 동부승지(同副承旨)
          • 차남 - 류용(柳溶)[1] : 경원도호부사(慶源都護府使), 증 병조판서(兵曹判書), 류형(柳珩, 1566년 ~ 1615년)의 아버지
          • 3남 - 류회(柳淮)[1] : 청하현감(淸河縣監), 증 이조참판(吏曹參判), 류림(柳琳, 1581년 ~ 1643년)의 아버지
          • 첫째 사위 - 정척(鄭惕, 1517년 ~ 1596년) :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
        • 후처 - 판결사(判決事) 윤형(尹衡)의 딸[1]
          • 둘째 사위 - 안등(安騰)[1]

참고 문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각주[편집]

  1. 『류진동 신도비명』
  2. 『중종실록』
  3. 『명종실록』
  4. 『정조실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