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 4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루이 4세
루이 4세 시대의 동전, 시농(Chinon) 출토

루이 4세(Louis IV, 920년 9월 10일954년 9월 10일)는 936년부터 954년까지 서프랑크의 국왕이었다. 카롤링거 왕조의 일원으로 샤를 단순왕의 아들이다. 해외왕 루이(오토메르 루이, Louis the Outremer) 또는 두트르메르 (d'Outremer) 또는 트란스마리누스(Transmarinus)라는 별명으로 불리는데 그 뜻은 모두 "바다 건너서 온" 또는 "외국에서 온"이란 뜻이다.

922년 아버지 샤를 3세네우스트리아 귀족들에 의해 폐위되자 어머니 에드지푸를 따라 잉글랜드로 망명했다. 936년 부르고뉴의 라울이 사망하자 서프랑크의 귀족들에 의해 추대되어 왕위에 올랐다. 그는 통치기간의 대부분을 서프랑크의 영주이자 유력 귀족인 파리 백작이자 프랑크 공작 위그 르 그랑과 갈등하는데 보냈다. 치세 말기에 위그 르 그랑과 일시적으로 화해했지만 서프랑크 왕국의 실권은 이미 대부분 위그의 가문에게로 넘어간 상태였다.

생애[편집]

망명 생활[편집]

서프랑크의 왕 샤를 단순왕잉글랜드앵글로 색슨에드워드의 딸 에드지푸의 아들로 태어났다. 922년 아버지 샤를 르 생쁠이 노르만 족의 침략을 막지 못하고, 로렌 문제에만 치중했으므로 서프랑크 왕국 귀족들에 의해 폐위되었고, 로베르 1세가 왕이 되었다. 이듬해에는 로베르가 샤를 3세의 지지파에 의해 죽고, 부르고뉴 공작 라울이 로베르의 뒤를 이었다.

이때 안전을 위해 루이의 어머니 에드지푸가 어린 루이를 앵글로-색슨으로 데려갔는데, 이 때문에 그의 별명이 바다건너서 온 루이가 되었다. 그는 앵글로-색슨에서 성장하였다.

즉위와 치세[편집]

즉위 초[편집]

아버지 샤를은 929년 죽었고 라울은 936년까지 통치하였는데 루이가 그해 6월 19일 영국에서 돌아와 랑에서 랭스 대주교 아르탕에게 왕관을 받고 서프랑크국왕이 되었다. 그러나 즉위 초기 루이의 주권이 미치는 곳은 랑과 일부 북 프랑스 지방 뿐이었으며 루이는 평생을 자신의 최대의 적인 파리의 백작 대 위그(위그 르 그랑)와의 권력 투쟁으로 보냈다.

936년에 프랑스로 돌아와 그해 6월 19일 랑에서 랭스 대주교 아르탕에게 왕관을 받고 왕이 되었으며, 카롤링거 왕조 지지파였던 대주교 아르탕은 파리 백작 위그에게 대항하는 루이의 중요한 후견인이 되었다. 스스로 프랑크 공작에 취임한 위그 르 그랑은 전임 왕 라울의 처남이기도 했다. 위그는 서프랑크 왕국의 실권자로 활동했고, 위그는 자신이 즉위하는 대신 루이 4세를 추대했다. 그러나 루이 4세는 위그 르 그랑이 원하던 꼭두각시 군주가 아니었다. 위그는 그에게 압력을 행사하려 했고, 루이는 위그 르 그랑의 영향에서 벗어나기 위해 파리에서 으로 옮겨가 살기도 했다. 또한 루이는 독일하인리히 1세의 딸이자 로트링겐 공작 기셀베르트의 미망인인 게르베르가와 결혼, 정략 결혼을 통해 독일의 지원을 받으려 했다. 그러나 위그 르 그랑 역시 936년에서 938년 무렵 하인리히 1세의 딸 작센의 헤드비가와 결혼하였다.

영토 수복 의지와 실패[편집]

헤르베르트 2세교수형에 처하는 서프랑크의 왕 루이 4세 해외왕

939년 루이는 노르망디 지역을 압수하였다. 그러자, 롤로의 아들이자 노르망디 공작기욤 1세는 파리 백작 위그 르 그랑과 동맹을 맺고, 노르망디에서 루이 4세에 대해 반란을 일으켰다. 루이 4세는 속수무책으로 당했지만 신성 로마 제국에 도움을 요청한 끝에, 교황의 중재로 휴전하게 되었다. 940년 루이는 다시 기욤 1세에게 노르망디 공작령을 되돌려줘야 했다.

루이 4세는 아버지 단순왕 샤를이 통치했던 로렌을 회복하기를 희망하였다. 결국 신성 로마 제국오토 1세로타링기아 지방의 영유권 문제로 분쟁이 있었는데, 오토 1세는 루이 4세의 적인 위그 백작에게 군대를 제공하여 941년 루이의 군대가 패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942년에는 평화조약을 맺었다. 동시에 루이 4세는 이때 로타링기아의 영유권 주장을 포기하였다.

생애 후반[편집]

940년 위그와 베르망두아의 헤르베르트가 랭스를 점령하고 말머리를 돌려 레온으로 진격하자 도피하라는 권고를 물리치고 직접 레온을 지켰다. 그러나 그가 이전에 로렌 지방을 둘러싼 문제에 간섭했다는 이유를 들어 독일 왕 오토 1세는 위그를 지원하는 군대를 보냈다.

942년 11월 뫼즈에 있는 비즈에서 오토 1세와 평화조약을 맺었다. 934년 위그의 주요 지지자였던 헤르베르트가 죽은 뒤 위그와도 화해했다. 943년 2월 23일에는 베르망두아의 헤르베르트 2세를 체포하여 교수형에 처했다. 아버지 단순왕 샤를 르 생쁠을 투옥하고 왕위를 로베르티엥 가문으로 넘긴 데 대한 보복이었다.

루이 4세는 위그를 경계했고 945년 루이는 노르망디를 차지하려다가 도리어 노르망디와 헤르베르티언 가문의 군사들에게 사로잡혀 포로가 된다. 그는 위그 르 그랑에게 넘겨져 1년 동안 파리의 감옥에 투옥당했다. 그러나 루이는 아내 게르베르가를 통해 신성 로마 제국의 황제 오토 1세에게 도움을 청했고, 오토 1세는 군사를 보내 서프랑크 왕국의 문제에 개입하여 루이 4세를 풀어주게 했다. 독일의 군주로 서프랑크에 대한 권한이 없었지만 오토 3세가 죽기 전까지만 해도 신성 로마 제국의 황제들은 자신들이 전체 유럽의 황제라는 명분으로 각국의 내정에 간섭했다. 이후 교황청이 개입했고, 서프랑크 왕국의 국내 여론도 국왕을 석방하라는 요구가 강해지면서 루이는 풀려나게 되었다. 풀려난 루이는 곧 오토 1세에게 군사를 빌려 946년 랭스를 되찾았으며 949년에는 지역을 다시 손에 넣었다. 이후 위그와 계속 갈등관계에 있었지만 951년 프랑스·독일의 종교회의와 위그는 교황에 의해 파문당했다. 위그는 곧 루이 4세와 다시 휴전 겸 화해를 청했다.

954년 9월 10일 랭스 부근에서 승마중 낙마하여 죽었고 제위는 아들 로테르에게 돌아갔다.

사후[편집]

그러나 956년 6월 경 위그 르 그랑이 죽기 전까지 왕국의 실권은 위그에게 있었다.

가족 관계[편집]

루이는 오토 1세의 동생 게르베르가와 결혼하였는데 두 사람은 8명의 자녀를 낳았다.

  • 로테르 (941년-986년) : 아버지의 뒤를 이어 서프랑크 왕국의 왕위 계승
  • 마틸데 (Mathilde)
  • 힐데가르데 (Hildegarde)
  • 샤를로망 (Carloman)
  • 루이 (Louis)
  • 샤를(Charles) (953년-993년) : 하 로렌의 공작
  • 알베라데 (Alberade)
  • 앙리 (Henri)

관련 항목[편집]

전 임
라울
서프랑크의 왕
936년 - 954년
후 임
로테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