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폴트 폰 랑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레오폴트 폰 랑케

레오폴트 폰 랑케(독일어: Leopold von Ranke, 1795년 12월 21일 ~ 1886년 5월 23일)는 엄밀한 사료 비판(史料批判)에 기초를 둔 근대 사학을 확립한 독일사학가이다.

개신교 목사 집안에서 태어난 랑케는 베를린 대학에 봉직, 《로마 교황사(敎皇史)》,《종교개혁 시대의 독일사》, 미완성인 《세계사》 등 많은 저작을 남겼다. 그의 연구 대상은 정치사로서 문화사경제사에는 거의 관심이 없었다. 그의 역사관은 독일 관념철학에 관계되지만, 헤겔처럼 이념의 자기 발전 법칙을 부정하고 "모든 시대는 신(神)에 이어진다"고 하여, 어떤 시대도 각각 독특한 가치를 갖는다고 주장했다. 또 역사가는 "본래 그것이 어떻게 있었는가"를 알리는 것만을 의도해야 한다고 하여 객관주의를 지켰다. 그는 사실(事實)에 대한 순수한 사랑이 역사가의 기본적인 자질이라고 강조하였으며, 사실이 진정 어떠하였는가를 보여주기를 원할 뿐이라고 말하였다. 그가 믿는 역사 서술은 감정이나 가치 판단에 있어 주관성이 철저히 배제된 것이어야만 했으며 이것은 그의 신념인 동시에 확고한 실천 계율이었다. 그는 역사 사실은 사료 속에 원래 있었던 그대로 담겨져 있다고 보았다. 따라서 역사가의 임무는 비판적인 방법을 엄격히 적용하여 사료 속에 담겨진 순수한 사실을 발견해 내는 것이라고 확신하였다. 그래서 그는 "있었던 그대로 과거(wie es eigentlich gewesen)"를 밝혀내는 것이 역사가의 사명이라고 보았다. 그의 문하에서 인재가 배출되어 독일 사학의 전성기를 이루었다.[1]

각주[편집]

mkgea.B.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