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팔로 조약 (1920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제2차 세계 대전으로 가는 길
베르사유 조약1919년
소련-폴란드 전쟁1919년
트리아농 조약1920년
라팔로 조약1920년
로마 진군1922년
나의 투쟁1925년
도스 플랜1924년
로카르노 조약1925년
영 플랜1929년
만주 사변1931년
제1차 상하이 사변1932년
제1차 상하이 사변1933년
탕구 협정1933년
나치 독일의 설립1933년
제2차 이탈리아-에티오피아 전쟁1935년–36년
라인란트 진주1936년
스페인 내전1936년–39년
방공 협정1936년
시안 사건1936년
루거우차오 사건1937년
중일 전쟁1937년–1945년
오스트리아 병합1938년
하산호 전투1938년
뮌헨 협정1938년
독일의 체코슬로바키아 점령1939년 3월
슬로바키아-헝가리 전쟁1939년
영국-폴란드 군사 동맹1939년 3월
이탈리아의 알바니아 침공1939년 4월
강철 조약1939년 5월
할힌골 전투1939년 5월
독일-소련 불가침 조약1939년 8월
독일의 폴란드 침공1939년 9월
소련의 폴란드 침공1939년 9월

라팔로 조약이탈리아 왕국세르비아인 크로아티아인 슬로베니아인 왕국 사이에 맺어진 조약이다. 이를 통해 양국은 아드리아 해에 면해 있는 국경 지대의 영토 문제를 해결하려 하였다. 11월 12일에 양측은 조약에 서명했다.

제 1차 세계 대전이 끝날 무렵, 이탈리아와 유고슬라비아 사이에는 긴장감이 형성되기 시작하였다.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이 해체되면서 이탈리아는 1915년 런던 조약의 내용대로 이 지역을 점령하였다. 그러나 이 지역은 슬로베니아인과 크로아티아인들이 과반수를 차지하는 곳이었다.

조약에 따라 다음의 지역들이 이탈리아에 병합되었다.

이후 1924년 로마 조약에 따라 리예카 자유국(당시는 피우메 자유국)이 이탈리아로 넘어갔으며, 인근의 항구인 수자크(Susak)는 유고슬라비아 왕국에 넘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