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따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딴따라는 가수, 무용가, 배우, 코미디언 등 연예인을 낮잡아 이르는 멸칭이다.

어원[편집]

'딴따라'라는 신조어는 관악기 소리를 나타내는 영어 의성어 'tantara'에서 나왔다. 그 후에는 주한 미군을 통해 해당 영어 표현이 한국에도 퍼진 것이다. 1958년부터 신문지상에서 '딴따라 유행가' 등의 표현이 등장하며, 1960년부터는 이런 음악을 하는 사람들을 '딴따라'로 부르는 사례들이 등장한다. 이들은 5.16 군사정변 이후 '산업화와 국가 재건에 도움이 되지 않으면서 미풍양속을 해치는 잉여인간과 같은 존재들로 취급되어 단속의 대상이 되었다. 그러면서도 권력자들은 파티를 할 때마다 이런 연예인들을 불러서 공연을 하게 시키고, 공연 요청을 거절하면 마약 남용, 풍기문란 등 별별 이유를 들어가며 처벌하는 등 아랫사람으로 취급했다.[1]

기록에 의하면, 높은 사람이 노래를 부르는 연예인의 머리를 그릇으로 머리를 쳐서 '딴(tan)'이라는 소리가 나왔는데 여기서 추가되어 딴따라가 되었다는 말도 있다. 연예인이다보니 자주 시비를 당하기도 하는데 실제 일화가 공개되기도 했다.[2]

각주[편집]

  1. “딴따라”. 중부매일. 2003년 11월 3일. 2024년 2월 21일에 확인함. 
  2. “손일권 폭행 일당 "딴따라 XX들이 어디서…". 뉴데일리. 2010년 7월 29일. 2024년 2월 21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