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들소
American bison k5680-1.jpg
유럽들소 (B. bonasus)
Wisent.jpg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목: 소목
과: 소과
속: 들소속
(Bison)
Smith, 1827

들소(Bison)는 들소속 동물의 총칭이다. 소과에 속하며 학명은 Bison bison 이다. 아메리카들소(B. bison)와 유럽들소(B. bonasus) 두 종이 있다.

미국 들소[편집]

미국에서는 버펄로로 불리는 아메리카들소는 어깨높이 약 150cm, 몸무게 1,350kg 정도이다. 머리와 목이 크고 어깨에 혹이 있다. 털은 짧고, 겨울털은 약간 길다. 몸빛은 갈빛을 띠는 검은색이다. 길고 거친 털이 머리·목·혹을 덮고 있고, 목과 턱에도 긴 수염처럼 털이 나 있다. 머리에는 소처럼 뿔이 한 쌍 나 있고, 어떤 종은 뿔 길이가 90cm가 넘는다. 귀는 털로 덮여 밖에서는 보이지 않는다.

들소의 역사[편집]

사람과 같이 살다[편집]

19세기 초까지만 해도 애팔래치아산맥에서 록키산맥에 이르는 광활한 북아메리카 지역, 특히 서부 평원에 수천만 마리가 살았다. 미국의 원주민인 아메리카인디언은 들소를 사냥하여 고기는 먹고 가죽으로는 옷을 해 입었는데,생명을 존중하여 삶에 있어야 할 정도만 사냥했다. 욕심을 부리지 않음으로써 자연과 사람이 같이 살았던 것이다.

학살당하다[편집]

그러나 미국에 이주한 백인들이 무자비한 학살을 하여 1889년 54마리로까지 격감하였다. 미국을 횡단하는 대륙횡단열차노선을 개발하면서 들소가 개발에 반대된다고 하여 학살했던 것이다.[1] 현재는 들소보호에 의해 수가 늘어난 덕분에 3만 마리 정도가 살고 있다.

유럽들소[편집]

유럽들소는 어깨높이 180cm, 몸무게 1t (1,000kg)이다. 아메리카들소와 형태상 비슷하지만 후반신이 더 잘 발달하였으며 가 밖에서 보인다. 뿔은 암수 모두 가지고 있다. 남획으로 한때 절멸의 위기에 있었으나 동물원에서의 사육으로 점차 그 수가 증가하는 추세이다. 나뭇가지· 등을 먹으며 30마리 정도가 무리를 지어 삼림지대, 특히 침엽수림에서 산다. 아메리카들소와는 달리 이동하지는 않는다. 폴란드, 러시아에 분포한다. 들소는 수컷과 암컷이 함께 생활하고 5-6월에 황적색 새끼를 한 마리 낳는다. 수컷과 암컷이 함께 새끼를 돌본다. 태어난 지 3년이 되면 짝짓기를 할 수 있지만, 완전히 성숙하려면 그 후로도 5년이 더 있어야 한다. 수명은 30-40년이다. 들소는 성미가 급해서 길들이기 힘들다. 주로 을 먹는데, 버드나무의 어린 가지와 관목 등 작은 나무를 먹기도 한다.

참고 자료[편집]

바깥 고리[편집]

각주[편집]

  1. 《먼나라 이웃나라》미국 2:미국의 역사/이원복 글, 그림/김영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