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로피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드로피모(공동번역), 드로비모(개신교), 트로피모스(가톨릭)/ˈtrɒfɪməs, ˈtr-/ (그리스어: Τρόφιμος, Tróphimos)는 바울로의 세 번째 전도여행때 동행했으며, 예루살렘에서 유대인들이 바울로가 이방인인 드로피모를 성전으로 데리고 들어간줄 알고 봉기를 일으켜 바울로가 투옥될 때 함께 있었던 인물이다 (헤롯의 성전을 보라). 디모테오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바울로는 드로피모가 병들어 밀레토스에 두고 왔다고 언급한다.[1] 이는 사도행전에 등장하지 않는 내용이다.

배경[편집]

드로피모와 디키고는 "Asianoi", 즉 아시아 속주에서 온 사람(행 20:4)이라고 불린다. 사도행전 21장에서는 좀 더 구체적으로 드로피모가 에페소스인이자 헬라인이라고 불린다.[2]

사도 바울로와의 관계[편집]

드로피모는 행 20:4에 등장하는 바울로의 삼차 전도여행 중에 그리스에서 마케도니아를 지나 아시아로 들어간 후 예루살렘으로 항해해 갈때 함께 한 사람이다. 드로피모는 이 전도여행을 바울과 함께 마치는데, 행 21:29에는 그가 바울로와 함께 예루살렘 시내로 들어갔다고 언급된다.

바울로가 구속되는 원인이 되다[편집]

그는 바울로가 유대인 무리에 의해 성전 내에서 급습당한 뒤, 체포되어 로마로 압송되는 무고한 원인이 된다. 이렇게 바울로가 잡혀가게 된 이유는 유대인 군중이 바울로가 드로피모와 함께 시내에 있는것을 보고 "헬라인을 데리고 성전에 들어가서 이 거룩한 곳을 더럽혔다(행 21:28)"고, 즉 이방인이 넘어서는 안되는 이방인과 유대인 사이의 벽(엡 2:14)을 넘어서 이방인을 데리고 왔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밀레토스에 남겨지다[편집]

드로피모는 또한 디모데후서 4장 20절에서 그가 앓고 있어서 밀레토스에 두고왔다고 언급된다. 이는 드로피모가 위의 예루살렘 사건으로부터 몇 년이 지나 바울로가 로마의 일차 투옥에서 석방된 후에도 함께 전도여행을 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름이 나오지 않는 형제[편집]

드로피모가 고린도후서 8장 16-24에 이름없이 등장하는 형제와 동일인물이라는 추측도 존재한다. 여기서 바울로는 디도와 함께 보내는 무명의 형제를 굉장히 높이 평가하며 칭찬하고 있다. 고후 8:18를 통해, 디도와 이 무명의 제자가 고린도후서를 운반했음을 추측할 수 있다. 바울로는 이 무명의 형제가 복음으로써 모든 교회에서 칭찬을 받을 뿐 아니라, 여러 교회의 택함을 받아 자신과 동행하는 자라고 소개한다.[2]

관련 구절[편집]

그와 동행한 사람은 베레아 사람 비로의 아들 소바드로와 데살로니카 사람 아리스다르코와 세군도, 데르베 사람 가이오와 디모테오, 아시아 사람 디키고와 드로피모 등이었다.

— 사도행전 20장 4절, 공동번역 개정판

그들은 바울로가 시내에서 에페소 사람 드로피모와 함께 있는 것을 보았으므로 필경 바울로가 그 이방인을 성전에까지 데리고 들어갔으리라고 생각하였던 것이다.

— 사도행전 21장 29절, 공동번역 개정판

에라스도는 고린토에 머물러 있고 트로피모는 앓고 있기 때문에 밀레도스에 두고 왔습니다.

— 디모데후서 4장 20절, 공동번역 개정판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