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음전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eople's Vote March 2018-10-20 - BUCK FREXIT I LOVEU.jpg

두음전환(頭音轉換) 또는 스푸너리즘(Spoonerism)은 구에서 두 개의 단어 사이에 해당하는 자음, 모음, 형태소가 전환되는 언어 오류이다.[1][2] 이들은 옥스포드 돈(Oxford don)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으며, 장관 윌리엄 아치볼드 스푸너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그들은 16세기에 이미 프랑스 작가 라블레에 의해 유명했으며, 콘트레페테리(contrepèterie)라고 불렸다.[3]

"주님은 사랑하는 목자" 대신 "주님은 떠는 표범이다"라고 말하는 것이 예다. 스푼어법은 흔히 말실수로 들리고, 말을 엉켜서 하는 것이지만, 그것들은 또한 말에 대한 놀이로 의도적으로 사용될 수도 있다.

각주[편집]

  1. Eric Donald Hirsch; Joseph F. Kett; James S. Trefil (2002). 《The New dictionary of cultural literacy》. Houghton Mifflin Harcourt. 160–쪽. ISBN 978-0-618-22647-4. 2013년 5월 20일에 확인함. 
  2. The definition of Spoonerism in the 1924 edition of the Oxford English Dictionary is: An accidental transposition of the initial sounds, or other parts, of two or more words.
  3. https://dalspace.library.dal.ca/bitstream/handle/10222/59126/dalrev_vol46_iss4_pp457_465.pdf?sequence=1 : Rabelais gives perhaps the earliest literary example: "II n'y a point d'enchantement. Chascun de vous l'a veu. Je y suis maistre passé. A brum, a brum, je suis prestre Macé." Rabelais, instead of repeating "maître passé" (past master), wrote "prêtre Macé" (priest Mace), the name of the historian René Macé, a monk whose name was synonymous with simple or foolish.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