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아르트 1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두아르트
Illuminated Portrayel of King Duarte I of Portugal, Rui de Pina.PNG
Assinatura D. Duarte.svg
포르투갈과 알가르베스의 왕
재위 1433년 8월 14일 – 1438년 9월 9일
전임자 주앙 1세
후임자 아폰수 5세
신상정보
출생일 1391년 10월 31일
출생지 포르투갈 왕국 비제우
사망일 1438년 9월 9일
사망지 포르투갈 왕국 토마르
매장지 바탈랴 수도원
가문 아비스 가문
부친 주앙 1세
모친 랭캐스터의 필리파
배우자 아라곤의 엘레아노르
자녀 포르투갈의 아폰수 5세

두아르트 드 아비스(포르투갈어: Duarte de Avis, 1391년 10월 31일 - 1438년 9월 9일)는 철학왕(o Rei-Filósofo)라고도 불린 포르투갈과 알가르베스의 왕이다. 비제우에서 주앙 1세제1대 랭커스터 공작 곤트의 존의 딸이자 주앙의 아내 랭커스터의 필리파의 아들로 태어났다. 두아르트는 포르투갈의 15세기 발전에 기여를 한 왕실 출신들인 황금 세대 잉클리타 제라상 중 가장 오래된 이다. 영국왕들을 친척으로 둔 덕에 가터 기사단원이 되었다.[a]

초기 생애[편집]

왕위 계승 이전부터 두아르트는 왕국의 업무를 하던 아버지를 따랐다. 그는 지브롤터를 건너 세우타 정복전을 펼치고 나서 북아프리카에 있는 세우타를 함락시킨 후 기사 작위를 수여받았다. 그는 아버지가 흑사병으로 사망한 1433년에 왕위에 올랐다.[1]

국왕 시절, 두아르트는 국내 정치 일치를 두는데 관심을 두었다. 5년간의 짧은 통치 기간 동안, 그는 왕국의 정무를 자그마치 5 차례나 논하며 포르투게즈 코르트스(포르투갈 의회)라고 불렸다. 그는 또한 아프리카 해양 탐험에 관한 아버지의 정책들을 따랐다. 그는 서아프리카 해안 탐험에 착수했던 형제 엔히크에게 격려와 재정적 지원을 해주었다. 1434년의 질 이아네스의 탐험에서 아프리카 북서해안에 있는 아프리카 해안을 따라 남쪽으로 향하는 탐험의 길을 이끌어낸 보자도르 곶을 발견해냈다.

식민지 정책[편집]

두아르트의 초상화.

세우타 식민지는 빠르게 포르투갈의 부를 빨아드렸고, 탕헤르가 없이는 세우타의 가치가 무의미하다는 걸 깨닫게 되었다. 세우타가 포르투갈에게 정복된 후, 낙타 캐러밴들은 그들의 새로운 도착지로 탕헤르를 육로 교역 루트로 사용하기 시작하였다. 이는 세우타를 매력적인 시장이자 활동감 넘치는 무역 거점이게 만들었던 세우타의 상품들을 메마르게 하였고, 고립된 거주지가 되게 하였다.

1437년, 두아르트의 형제인 엔리크와 신성공 페르난두는 모로코의 마리니드 왕조를 공격하자고 두아르트를 설득하였다. 이 확장은 만장일치로 지지를 받지 못하였고 교황의 충고에 반대하여 전쟁에 착수하였다.[1] 코임브라 공작 페드루인판테 주앙은 마리니드 왕조와의 충돌을 피하는걸 선호하였기에 이 계획을 반대했었다. 그들의 직감은 옳았다는 것이 증명되었다. 엔리크가 이끈 탕헤르 전투의 결과가 대실패로 끝났었기 때문이였다. 여러 차례의 공격으로도 도시를 점령하는데 실패하였고, 모로코의 구호 병력에 의해 포르투갈의 진지가 곧 포위되어 굶주림 끝에 항복하고 말았다. 평화 조약의 결과로, 엔리크는 포르투갈 군대의 귀환을 방해받지 않는 대신 세우타를 모로코에 반환하기로 약속하였다. 두아르트의 막내 동생 페르난두는 세우타의 최종적 이양에 포로로서 모로코에 넘겨졌다.

생애 마지막[편집]

탕헤르 원정의 대실폐가 두아르트의 말년을 결정하고 말았다. 페드루와 주앙은 세우타를 양도하고 페르난두의 해방을 약속하기위해 평화 조약을 체결하라고 제촉하였고, 엔리크(조약을 채결했던 인물이였던)는 그 조약을 파기하라고 제촉했다. 망설임을 가졌던 두아르트는 자문을 위해 1438년 초 레이리아에서 포르투게즈 코르트스를 소집하였다. 코르트들은 그 조약의 비준을 반대하였고, 세우타 유지와 페르난두의 해방을 위한 다른 방법을 두아르트가 찾기를 선호하였다.

두아르트는 그 이전 아버지와 어머니와 같이 흑사병으로 같은 해 여름 토마르에서 사망했다. 민중 설화에서 그의 불운한 동생으로 인한 비통함에 사망했다고 하며, 페르난두는 1443년 페스에서 자연사 할때까지 억류되어 있었다.[1]

유산[편집]

두아르트의 이른 사망은 포르투갈의 정치적 위험을 일으켰다. 겨우 어린 아들인 아폰수에게 왕위가 계승됨에 따라, 보통이라면 두아르트의 형제들이 섭정을 하였을 것이다. 하지만 두아르트의 유서에는 그의 인기없던 외국 출신 아내인 아라곤의 엘레아노르를 섭정으로 임명하였다. 그에따라 코임브라 공작 페드루를 섭정으로 지지하던 인판테 주앙이 왕국에서 소집한 대중들의 반란이 잇따랐다. 하지만 귀족들은 엘레아노르를 지지했고 내전의 위기에 직면하게 되었다. 섭정 위기는 엘레아노르와 페드루 사이에 복잡하고 긴장된 권력 협의에 따라 진정되었다.

참고[편집]

  1. Stephens, Henry Morse. The Story of Portugal, G.P. Putnam's sons, 1903

각주[편집]

  1. Specifically, he was the first cousin once removed of King Richard II; a nephew of King Henry IV; first cousin of King Henry V; first cousin once removed of King Henry VI; and more distantly related to subsequent British monarchs.
전임
주앙 1세
포르투갈과 알가르베스의 왕
1433년 8월 14일 – 1438년 9월 9일
후임
아폰수 5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