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가 레이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DUGA Radar Array near Chernobyl, Ukraine 2014.jpg

두가(러시아어: Дуга́)는 소련이 운용한 거대한 초지평선 레이더로, 1976년부터 1989년 12월까지 서방의 유도탄 공격에 대한 유도탄방어 조기경보레이더 역할을 수행했다. 오늘날의 우크라이나연해주에 한 개씩 설치했다. 우크라이나에 설치된 두가 1호기는 초르노빌에 수신기가, 체르니히우에 송신기가 있었다. 연해주에 설치된 두가 2호기는 콤소몰스크나아무레 남쪽 교외에 수신기가, 북쪽 교외에 송신기가 있었다.

두가의 레이더는 매우 강력하여, 10 메가와트 출력의 단파를 방송할 수 있었다. 두가의 레이더파 방송은 사전 경고도 없이 사방팔방의 단파무선에 10 헤르츠의 "뚜다다다다"거리는 소음을 발생시켰고,[1] 단파무선사들에게 러시아의 딱따구리(Russian Woodpecker)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두가의 강력한 방해전파는 정규방송, 아마추어 무선, 상용 해상 및 항공 통신, 유틸리티 통신을 무차별적으로 교란하여 전세계적으로 수만 건의 불평불만의 대상이 되었다. 워낙 민폐였기에 텔레비전과 무선기를 설계할 때 "딱따구리 상쇄"회로를 추가한 모델들이 나올 정도였다.[2]

소련에서 이 괴전파에 대해 가타부터 입장을 내놓지 않았기 때문에, 냉전시대 당대에는 이것이 소련의 마인드컨트롤이나 기상제어 실험의 일환이라는 음모론이 횡행했다. 하지만 매우 특징적인 펄스 파형 때문에 아마추어 무선사들은 일찍이부터 그 정체가 초지평선 레이더였으리라 짐작하고 있었다. 북대서양조약기구 방첩대 역시 이 쇳덩어리 괴물에게 "스틸워크(STEEL WORK)" 또는 "스틸야드(STEEL YARD)"라는 암호명을 부여하고 예의주시하고 있었다.[3] 무선사들 사이에서 암암리에 그 정체가 추측되었지만, 소련이 망하기 전까지 공식적인 발표는 이를 확인해주지 않았다.

1980년대 후반 들어 방송이 뜸해지더니 1989년 일시에 돌연 중단되었다. 두가 2호기는 뜯어서 고철 처리되었고, 두가 1호기는 녹슨 폐허가 된 채로 체르노빌 원전 근교 제외구역에 서 있다.

각주[편집]

  1. David L. Wilson (Summer 1985). “The "Russian" (sic) Woodpecker... A Closer Look”. 《Monitoring Times》. 2019년 4월 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9년 4월 8일에 확인함. 
  2. “americanradiohistory.com” (PDF). 2021년 7월 11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2020년 4월 11일에 확인함. 
  3. “cnn.com”. 2020년 6월 2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0년 6월 2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