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악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효헌황후
지위
황후
재위 사후 추존
전임자 효강장황후 동가씨(孝康章皇后)
후임자 효성인황후 혁사리씨(孝誠仁皇后)
이름
동악 안영(棟鄂 安玲)
별호 동악비(棟鄂妃)
시호 효헌장화지덕선인온혜단경황후(孝獻莊和至德宣仁溫惠端敬皇后)
신상정보
출생일 1639년
사망일 1660년 9월 23일
사망지 청나라 북경 자금성
배우자 청나라 제3대 황제 순치제
자녀 4남 영친왕(榮親王)

동악비(棟鄂妃, 숭덕(崇德) 4년(1639년) ~ 순치(順治) 17년 8월 19일(1660년 9월 23일))은 순치제의 후궁으로 효헌황후(孝獻皇后, 만주어: ᡥᡳᠶᠣᠣᡧᡠᠩᡤᠠ
ᠠᠯᡳᠪᡠᠩᡤᠠ
ᡝᠯᡩᡝᠮᠪᡠᡥᡝ
ᡥᡡᠸᠠᠩᡥᡝᠣ
hiyoošngga alibungga eldembuhe hūwangheo 히유슝가 알리붕가 얼덤부허 후왕허오)로도 알려져있다.

생애[편집]

만주 정백기(正白旗) 출신으로, 흔히 동악비(董鄂妃) 로도 잘 알려져 있는 효헌단경황후는 18살에 입궁하여 순치제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순치 13년 8월에 그녀는 현비(賢妃)라는 칭호를 받았고, 그 해 12월 황귀비의 자리에 오르게 되었다.

1657년 그녀는 아들을 낳았으나 생후 100일을 조금 넘긴 후 조졸하였으며, 이 사건은 순치제와 동악비를 충격에 빠지게 되었다. 동악비를 무척 총애했던 순치제는 동악비가 낳은 아이를 후계자로 삼겠다고 공언하였으나 조졸하였고, 1년을 채 살지 못한 아들을 황족 최고 작위인 화석친왕에 봉한다. 이 사건으로 인해 동악비는 병을 얻었고, 21살의 나이인 1660년 세상을 떠나게 된다. 동악비가 죽자 순치제는 슬픔을 이기지 못 해 5일 동안 정사를 돌보지 않았고, 동악비의 뒤를 따르겠노라 말한 적이 있었다 한다. 순치제는 동악비를 황후로 추존해주었고, 효헌장화지덕선인온혜단경황후(孝獻莊和至德宣仁溫惠端敬皇后)란 시호를 내려주었다.

전임
효강장황후
청나라의 황후
사후 시호
후임
효성인황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