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복 오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동복 오씨(同福 吳氏)
관향 전라남도 화순군 동복면
시조 오현좌(吳賢佐)
중시조 오녕(吳寧)
주요 인물 오잠, 오승, 오억령, 오백령, 오익, 오준, 오단, 오정일, 오정원, 오정위, 오정창, 오시수, 오시복, 오시만, 오광운, 오학진, 오명
인구(2015년) 72,394명
동복오씨 대종회

동복 오씨(同福 吳氏)는 전라남도 화순군 동복면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는 오영(吳寧)이며, 동복오씨의 대표적 인물은 광찰의 10세손인 오억령(吳億齡)·오백령(吳百齡) 형제를 들 수 있다.

기원[편집]

오씨의 유래는 춘추전국시대 중국 양자강 부근의 주나라 제후국이었던 오(吳) 나라에서 시작되었다. 고대 중국 양자강 부근의 주나라 일족으로 주나라의 고공단보(古公亶父) 주 태왕(周太王)의 장남인 오태백(吳太伯)을 시조로 하여 희성(姬姓)에서 나왔다. 제후국 오(吳)나라태백을 초기 군주로 시작하여 하대 자손인 부차왕의 손자인 루양부터 주나라 천자로부터 오(吳)씨 성을 하사받아 오씨가 되었으며, 비로소 오(吳) 나라의 왕으로 되었다.

역사[편집]

태백왕의 25세손인 초나라 재상 오기(吳起)의 45세손 오첨(吳瞻)이 500년(지증왕 1)에 중국에서 신라로 입국했다가 왕명으로 김종지(金宗之)의 딸을 아내로 맞이하여 함양에서 2남 1녀를 두고 22년을 살다가 521년 다시 중국으로 들어갔는데 둘째 아들 오응(吳膺)은 나이가 어려 중국으로 귀환하지 못하고 그대로 신라에 남아 함양에서 살게 되었다.[1]

오첨(吳瞻)의 24세손 오현좌(吳賢佐)의 큰아들 오녕(吳寧)이 동복군(同福君)에 봉해져 동복 오씨의 1세조가 되었고, 둘째 아들 오숙귀(吳淑貴)는 군위 오씨(軍威吳氏)로 분적하였다고 한다. 오현좌 제단은 충청남도 공주시 신관동 취리산에 있다.

3세 문헌공(文獻公) 오대승(吳大陞)의 아들 오광찰(吳光札)이 대장군, 오광찰의 아들 오선(吳璿)이 찬성사(贊成事)를 지냈으며, 오선의 아들 오잠(吳潛)이 1320년(충숙왕 7) 구성군(龜城君)에 봉해졌다.[2]

조선조에는 문과 급제자 32명을 배출하였다.[3] 15세 오백령(吳百齡)이 광해군 때 복천군(福川君)에 봉군되었고, 오백령의 아들 오단(吳端)의 딸이 인조 3남 인평대군과 혼인하였으며, 오단의 손자 오시수(吳始壽)가 1679년(숙종 5년) 우의정에 올랐다.

조선 왕실과의 인척 관계[편집]

  • 인평대군(인조 3남)비 복천부부인 동복 오씨(1622년 4월 22일 ~ 1658년 8월 6일) - 증 영의정 오단(吳端)의 딸

분파[편집]

오현좌(吳賢佐)의 둘째 아들 오숙귀(吳淑貴)가 고려 때 비안군(比安君)에 봉해지면서 군위 오씨(軍威吳氏)로 분파되었다.

항렬자[편집]

23세 24세 25세 26세 27세 28세 29세 30세 31세 32세 33세 34세 35세 36세 37세 38세 39세 40세 41세 42세
口진(鎭) 영(泳)
제(濟)
口상(相) 연(然)
병(炳)
재(在) 口탁(鐸)
口용(鏞)
口록(祿) 병(秉)
근(根)
口묵(默) 치(致) 口일(鎰) 口원(源) 口동(東) 응(應) 口균(均) 口종(鍾))
口용(鏞)
해(海) 口식(植) 口환(煥) 口희(喜)

인구[편집]

  • 1985년 11,977가구 50,648명
  • 2000년 17,317가구 55,517명
  • 2015년 72,394명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