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림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동림당(東林黨)은 중국 명나라 말엽에 생겨난 붕당이자 학파이다. 동림학파(東林學派)라고도 불린다.

배경[편집]

명대의 사회는 만력제(萬曆帝) 시절부터 차츰 혼란 속으로 빠져 들었다. 2대 뒤인 천계제(天啓帝)는 명조 제일의 암군(暗君)으로서, 환관 위충현에게 정권을 위임하고 자신은 일락(逸樂)에만 빠져들고 있었다. 혼미한 사회적·정치적 상태에 대하여, 왕양명 이후의 심학(心學) 운동은 이미 공리공소한 것으로 흘러 부질없이 관념적 논식만 전개하였을 뿐 구국경세에는 아무 소용도 없게 되었다. 이때 정치적 문란과 사회적 혼란을 시정하려고 일어난 것이 소위 동림학파(東林學派)의 학자들이었다.

전개[편집]

무석(無錫)의 고헌성(顧憲成)은 정부 부내의 인사쇄신을 위하여 누누이 용인(用人)의 의서(議書)를 상소하였다. 그러나 받아들여지지 않으므로 그는 관직을 사임하고 향리로 돌아와 송의 명유(名儒) 양시(楊時)의 동림서원(東林書院)을 재흥하여 동지를 집합시켰다. 그 중에는 조남성(趙南星), 추원표(鄒元標), 고번룡(高樊龍) 등이 있었다. 그들은 학문적으로는 주자학을 신봉하고 위충현 등 환관 일파와 대항하여 관료 사대부의 정통파 그룹을 대표하고 있었다. 그러나 반동림당(反東林黨)이 일어나 정책 논의를 반복하고 있던 중에 이 당파는 환관 일파와 결탁하였고, 그로 말미암아 동림당은 위충현의 탄압을 받아 소멸하였다.

1627년 천계 7년, 숭정제가 즉위하면서 위충현이 체포되었고, 동림당 인사에 대한 박해는 끝났다.

후대에 끼친 영향[편집]

동림학파에 의하여 주장된 경세치용(經世致用)의 학(學)은 명말 청초의 황종희, 고염무, 왕부지 등에 계승되어 다음 대(代)의 신문학의 원동력이 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