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와요 부산항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돌아와요 부산항에》는 황선우가 작사 및 작곡한 조용필의 노래로, 1972년에 발표하였다. 가사 속의 형제는 재일동포를 가리키며, 1970년대 당시 동포애를 강조한 시대의 노래로서 크게 유행했다.[1]

개요[편집]

원곡은 1971년 통영 출신 가수 김해일이 취입한 「돌아와요 충무항에」로 작곡가는 황선우이고 작사가는 김성술이다. 부산광역시를 넘어 한국을 상징하는 노래 중 하나로, 일본의 엔카 가수인 아쓰미 지로 등이 번안곡을 내는가 하면 폴 모리아의 내한 때 오케스트라로 연주되기도 했다.[2] 프로야구에서도 부산을 상징하는 응원가로 널리 쓰이는데, 롯데 자이언츠가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편곡한 응원가를 사용한다.

각주[편집]

  1. 류승훈 (2016년 3월 2일). “류승훈의 부산 돋보기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생각하며”. 《부산일보》. 2017년 3월 21일에 확인함. 
  2. 최, 성철 (2018년 4월 20일). “절정기 살짝 넘긴 동백섬… ‘歌王의 반세기’는 이보다 더 붉어라”. 《문화일보》. 2019년 9월 2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