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헌법수호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연방헌법수호청 로고

연방헌법수호청(聯邦憲法守護廳, 독일어: Bundesamt für Verfassungsschutz; BfV 분데삼트 퓌르 베르파숭스슈츠[*])은 독일연방공화국의 국내 정보기관이다.

주된 기능은 정보 수집, 분석 및 반연방 활동의 감시이다. 2000년 이래로 연방 내무부의 산하기관이 되었다.

역사[편집]

1950년동독과 동구권 국가들의 공산주의 확산 움직임을 방지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조직[편집]

연방헌법수호청 쾰른본부
연방헌법수호청 베를린본부

연방헌법수호청의 본부는 쾰른에 있으며 연방내무부에 속하고 있다. 각 주마다 지방청을 갖추고 있고, 지방청은 주 내무부의 통제를 받는다.

현재 청장은 한스게오르크 마센이고 부청장은 알렉산더 아이스포겔이다. 하위 부서로 다음 8개 국(Abteilung)이 있다.[1]

  • Z국: 행정 담당
  • IT국: 정보기술 및 첩보기술
  • 제1국: 중앙업무 및 지원
  • 제2국: 극좌파 및 극우파
  • 제4국: 방첩
  • 제5국: 해외 극단주의
  • 제6국: 이슬람 극단주의 및 테러리즘

2013년 기준 BfV의 예산은 2억 7백만 유로이며,[2] 직원은 총 2,641명이다.[3]

임무[편집]

연방헌법수호청은 독일연방공화국을 자유와 민주주의 질서에 대한 위협으로부터 보호하는 임무를 지닌다.

각주[편집]

  1. “Organisation”. Cologne: Bundesamt für Verfassungsschutz. 2010년 8월 23일에 확인함. 
  2. Friedrich discusses Reform of Constitutional Protection, Text Archive of the German Bundestag from 13 September 2012. Retrieved 16 May 2013.
  3. “2011 Annual report on the Protection of the Constitution” (PDF). Berlin: Federal Ministry of the Interior. 2011. 13쪽. 2013년 5월 16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좌표: 북위 51° 01′ 10″ 동경 6° 53′ 29″ / 북위 51.01944° 동경 6.89139° / 51.01944; 6.89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