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정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독립정신》(獨立精神, 영어: The Spirit of Independence)은 이승만한성감옥에 수감되어 있던 1904년에 저술한 책이다. 당시 대한제국의 문제점과 주변 열강의 움직임 및 대한제국 사람들이 해야 할 일들을 저술하였으며, 기독교입국론을 주장하였다.

설명[편집]

이승만은 독립협회가 해산된 뒤 고종의 양위 문제에 연루, 1899년 1월 체포되어 한성감옥에 투옥되었다. 그는 수감중이던 1904년 2월 19일부터 같은해 6월 29일 사이에 이 책을 집필하였다. 집필 동기는 러일 전쟁으로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 위협이 높아져 민족 독립에 대한 조선민중의 각성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1] 집필 중 이승만의 지인들을 중심으로 읽혔으며 탈고한 1904년에는 그에게 적대적이었던 환경 때문에 대한제국 내에서 출판할 수 없었다. 이후 이승만이 미국으로 건너간 뒤 1910년 2월 10일 로스앤젤레스 대동신서관에서 발간되었다. 이 책은 일제 강점기 내내 일본 제국에서 금서로 지정되었다. 이승만이 4.19 혁명으로 하야한 뒤 절판되었다가 1993년 1월 정동출판사에서 재출간하였다.[2]

구성은 51장과 후록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1~10장에는 조선이 처한 상황을, 11~25장에는 민주주의와 자유·백성의 권리·의무를, 26장부터는 국제정세를 기록했다.[1]

이승만의 주장은 아래의 여섯가지로 요약되며, 모든 것의 근본을 기독교로 할 것을 주장하였다.[3]

  1. 통상해야 한다. 외국과 교류하는 것이 부국의 방법이다.
  2. 신학문을 익혀야 한다. 신문물이 본인과 국가발전의 근본이다.
  3. 외교를 잘 해야 한다. 강대국도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으며, 모든 나라에 공평하게 대해야 한다.
  4. 주권을 소중히 여겨야 한다. 국기는 주권의 상징이다.
  5. 도덕의 수준을 높여야 한다.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과 용기를 가지고 행동해야 한다.
  6. 자유를 존중하고 목숨을 걸고 지켜야 한다.

기타[편집]

  • 이 책에 실린 명성황후 사진의 진위여부가 논란중에 있다.[4]

각주[편집]

  1. 미국서 출간된 이승만의 '독립정신', 조선일보, 2009-12-19 작성, 2016-04-27 확인.
  2. 거대한 생애 이승만 90년 3( 한국대통령 시리즈), 1995-01-12 작성, 2016-04-27 확인.
  3. 이승만. 김효선, 편집. 《풀어쓴 독립정신》. 청미디어. ISBN 9788992166379. 
  4. “이승만 집필 ‘독립정신’의 명성황후가 진짜”, 주간조선, 2015-03-20 작성, 2016-04-27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