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도브시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데도브시나(러시아어: дедовщина)는 징병제를 시행하는 러시아의 군대 내부에 존재하는 구타와 가혹행위의 총칭이다.[1] 주로 신체적 고통을 주는 가혹행위로 각종 기상천외한 방법이 동원되며 심지어는 남창을 강요하기도 한다. 이 때문에 러시아 정부에서 심각하게 문제제기를 하기도 했다.

역사[편집]

소련에서 1960년대 후반, 도시와 농촌의 격차가 벌어지면서 농촌에서 징집된 선임 병사들이 자격지심으로 인해 도시에서 징집된 후임 병사들을 구타한 행위에서 시작되었다. 1970년대에도 이러한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1990년대엔 소련 붕괴로 인한 여러 사회 문제로 인해 이러한 행위의 빈도수가 급증했으며, 그 수준 또한 더 가혹해졌다. 이 당시 러시아군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혹 행위를 군대 내에서 흔히 '데도브시나'라고 부르기 시작하면서 러시아의 군대 내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혹 행위를 일컫는 말로 쭉 쓰이게 되었다.

데도브시나의 종류[편집]

  • 머리 좋아지기 : 후임병의 머리를 강제로 벽에 박치기를 시키는 행위
  • 자전거 타기 : 후임병이 자고 있을 때 그 후임병의 발에 라이터로 불을 붙이는 행위
  • 베개기상 : 잠이 든 후임병을 기습적으로 구타하기
  • 취침구타 : 취침 전 인사로 구타하는 행위
  • 양철철모 : 잠이 든 후임병의 머리를 양철냄비로 씌운 후 망치로 구타하는 행위
  • 백조의 춤 : 신병들을 벌거벗기고 강제로 껴안고 춤추게 하는 행위
  • 슈퍼맨 : 멀리서 달려오다가 슈퍼맨이 하늘을 나는 동작으로 팔을 뻗어서 후임병을 구타하는 행위
  • 아무 이유없이 후임병의 발목 절단
  • 남창강요 후 화대 가로채기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http://www.segye.com/Articles/Spn/Entertainments/Article.asp?aid=20070404001816&ctg1=06&ctg2=&subctg1=06&subctg2=&cid=0101060600000&dataid=200704041307000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