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858편 폭파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대한항공 858편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한항공 858편 폭파 사건

Korean Air Lines Boeing 707 Fitzgerald.jpg

개요
발생일시 1987년 11월 29일
발생유형 항공기 공중 폭파
발생원인 대한민국 정부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1988년 서울 하계 올림픽 개최를 방해할 목적과 노태우의 대통령 선거 당선을 방해할 목적으로 일으킨 의도적인 폭파 사건으로 발표했으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이를 부인하고 있고 관련 사건 피해자 가족들과 인권 단체에서 사건 원인에 대해 의혹을 제기함
발생장소 미얀마 미얀마 근해 안다만 해역 상공
비행 내역
기종 보잉 707-3B5C
소속 대한항공
등록번호 HL7406
출발지 이라크 바그다드 국제공항
경유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국제공항
태국 돈므앙 국제공항
목적지 대한민국 서울 김포국제공항
피해 내역
탑승승객 104
승무원 11
사망자 115
부상자 없음
생존자 없음

대한항공 858편 폭파 의혹사건(Korean Air Lines 858 Suspicious Bombing)은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출발해 UAE 아부다비를 경유, 한국 서울로 향하던 대한항공 858편 여객기가 1987년 11월 29일 인도양 상공에서 실종되어 탑승객과 승무원 115명이 모두 희생된 사건이다.

한국의 국가안전기획부(KCIA)는 사건 직후, 이 사건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공작원에 의한 폭파 테러사건으로 공식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즉각 이를 부인했다. 이 사건 피해자 가족들과 인권 NGO, 종교단체, 언론에서는 사건 직후부터 여러 가지 의혹 사항을 제기한 바 있고, 2007년 한국 정부의 재조사 결과 발표에도 불구하고 사건의 의혹은 명쾌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

사건 일지[편집]

사건 발생 이후[편집]

사건 당시 대한민국 정부의 수사 결과[편집]

1987년 11월 29일 미얀마 안다만 해역 상공에서 대한항공 보잉 707기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공작원 김승일과 김현희에 의해 공중 폭파되어 탑승객 115명 전원이 사망하였고, 이 사건은 1987년 10월 7일 김정일의 명령에 의해 1988년 서울 하계 올림픽을 방해하고, 대한민국 내 대정부 불신을 조장을 목적으로 하였다. 여객기 폭파후 두 폭파범은 1987년 12월 1일 바레인 공항에서 조사를 받던 중 김승일은 독약을 먹고 자살하였으며, 김현희대한민국으로 압송되었다.

진실위의 재조사 결과[편집]

사건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자 국가정보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2] 가 이 사건을 "7대 우선조사대상 사건"으로 선정하여 조사하였고 2006년 8월2007년 10월 두 차례에 걸쳐 이 사건에 대해 "조작이 아니다"라고 조사결과를 발표하였다.

안기부 조작설 등은 사실이 아니며 북한대남공작조직의 주도에 의해 김현희와 김승일이 자행한 테러로 단정하는데는 무리가 없다. 다만 대선 전에 김현희를 국내로 압송하기 위해 안기부 등 10개 기관이 합동으로 실무대책본부를 운영하는 등 정치적으로 활용하려 했고 그러기 위해 서두르다 보니 오히려 각종 의혹을 유발하게 된 측면이 있다. — 국가정보원 (2007). 《(과거와 대화)미래의 성찰, 1 : 국정원 「진실위」보고서·총론》. 

한편 2010년 언론 보도에 따르면, 2007년 중국에서 6자 회담이 열렸을 당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측의 리근(李根) 미국국장은 사석에서 "우리는 KAL기 사건 이후 한번도 테러한 적이 없다"는 발언을 하여, 858편 폭파 사건을 일으켰음을 간접적으로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3]

2012년 美 KAL기 기밀문서 공개[편집]

11년 당겨 공개된 외교문서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金 자살기도 수법 등 북한 소행 아닐 수 없어
    • 추가도발 방지 위해 수집 증거 구·소련과 공유
  • "김일성 부자는 정신병자" 전두환, 군사 보복 배제
    • 한국 침착한 대응 놀라워
  • 한국도 미심쩍어 한 범행동기
    • 미국 자체 증거 확보
  • 잠비아 대사의 의혹제기와 미국의 반박
    • 전두환, 올림픽 위해 보복 자제
  • 정부8일만에 입 연 김현희, 첫 한국말은 "미안합니다"
    • 北 "가짜" 주장에 美 "김현희, 고정간첩 정확히 골라냈다" 반박
— [4]

필리버스터에서 제기된 의혹들[편집]

김광진의원은 2016년 2월 23일부터 시작된 필리버스터에서, KAL 858는 북한이 아닌 국정원의 자작극이라는 의혹을 제기하였다.

관련 서적[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韓-헝가리 代表部설치 의미와 波長”. 동아일보. 1988년 9월 13일. 3면. 
  2. 통칭: 국정원 진실위, 2004.11.2. 출범
  3. 노재현 (2010년 10월 3일). "北고위당국자, 수년전 KAL기 폭파 시인". 연합뉴스. 2018년 1월 25일에 확인함. 
  4. 이태규 (2012년 7월 19일). “北 "가짜" 주장에 美 "김현희, 고정간첩 정확히 골라냈다". 한국일보. 2018년 1월 25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