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로농구 2010-11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10-2011 현대 모비스 프로농구
개막일 2010년 10월 15일
정규리그 우승 팀 부산 kt 소닉붐 (1회)
플레이오프 우승 팀 전주 KCC 이지스 (5회)
최우수선수 정규리그:박상오 (kt)
플레이오프:하승진 (KCC)
최우수신인 박찬희 (인삼공사)
올스타전 MVP 김효범 (SK)
참가 구단

2010-2011 현대 모비스 프로농구는 대한민국 프로농구의 10-11시즌이며 현대모비스 타이틀의 2번째 시즌이자 15번째 프로농구 시즌이다. 총 10개 구단이 참여하며 2010년 10월 15일에 개막 하게 되며 팀당 54경기(라운드 로빈방식, 홈 27경기, 원정 27경기)를 치른다.

달라진 점[편집]

  • 이 시즌이 끝나고 외국인 선수 자유계약제도로 변경된다.
  • 안양 KT&G 카이츠가 한국인삼공사에 인수되어 안양 한국인삼공사 프로농구단으로 창단되었다.
  • 홈 경기 유니폼과 원정 경기 유니폼의 색상이 맞바뀌었다. 즉 원정 팀이 흰색 유니폼을 입는다.(모비스는 하늘색)
    • 종전에는 홈팀이 밝은색이나 흰색계열의 유니폼을 입게 되었으니 올 시즌부터는 홈경기 팀이 각 팀 고유의 컬러유니폼을 입고 경기한다.
  • 수비자 3초룰 강화
    • 수비자 3초룰 :수비자가 공격 선수없이 골밑 페인트존에서 3초 이상 머물 때 공격팀이 자유투 1개를 얻는다.
    • 종전엔 수비자가 이 룰을 인식하고 페인트존 밖으로 나오는 도중일 경우, 심판이 휘슬을 불지 않았다. 그러나 올시즌부터는 의사 표시에 상관없이 3초가 되면 심판이 무조건 휘슬을 불도록 했다
  • 창원 LG 세이커스는 마산시,창원시,진해시 통합 이후, 처음으로 치르는 시즌이다. 명칭과 홈 경기장은 변화가 없다.
  • 2008~2009 시즌 대마초 사건이 터진 이후, 금지약물 복용에 대한 무작위 도핑검사가 시행되었다.
    • 만일 도핑검사에서 1명당 금지약물 복용이 적발 시, 1회에는 9경기, 2회에는 18경기, 3회에는 54경기 출장정지가 된다. 이는 플레이오프까지 합쳐서 출장정지 되며, 기간이 남을 경우, 다음시즌까지 이어진다. 4회에는 영구제명이 된다.

선수이동[편집]

자유계약[편집]

  • 신기성:부산 KT 소닉붐→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 표명일:원주 동부 프로미→부산 KT 소닉붐
  • 김효범:울산 모비스→서울 SK
  • 박성운:서울 SK→부산 KT
  • 김용우:대구 오리온스→창원 LG
  • 박훈근:서울 삼성→대구 오리온스

트레이드[편집]

시즌 전[편집]

  • 창원 LG (백인선) ↔ 서울 SK (변현수)
  • 원주 동부 (김명훈) ↔ 안양 한국인삼공사 (황진원)
  • 인천 전자랜드 (황성인) ↔ 서울 SK (이병석)

시즌 중[편집]

  • 인천 전자랜드 (아말 맥카스킬) ↔ 대구 오리온스 (오티스 조지)

영입[편집]

  • 옥범준(안양 한국인삼공사→서울 SK)
  • 박규섭(창원 LG→인천 전자랜드)
  • 손준영(원주 동부→서울 SK)
  • 박범재(창원 LG→원주 동부)
  • 노경석(서울 SK→울산 모비스)
  • 전병석(안양 한국인삼공사→부산 kt)
  • 원하준(안양 한국인삼공사→원주 동부)

2011-2012 신인 선수 지명[편집]

시범경기[편집]

  • 2010년 10월 4일부터 10월 8일까지 한다. 이번 시즌은 최초로 한 팀에서 원정경기를 2개, 홈 팀을 2개 가지는 팀이 있는데, 원정경기 2개는 창원 LG, 홈팀 2개는 부산 kt이다. 창원 LG의 경우, 10월 6일에 열리는 전국체전으로 인하여, 홈 경기를 가지지 않게 되었다. (홈 경기장이 전국체전 핸드볼 경기장으로 사용.)

정규리그[편집]

성적 승률 승차 비고
1 부산 kt 소닉붐 41 13 0.759 -
2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38 16 0.704 3
3 전주 KCC 이지스 34 20 0.630 7
4 원주 동부 프로미 31 23 0.574 10
5 창원 LG 세이커스 28 26 0.519 13
6 서울 삼성 썬더스 27 27 0.500 14
7 서울 SK 나이츠 20 34 0.370 21 [1]
8 울산 모비스 피버스 20 34 0.370 21
9 안양 한국인삼공사 16 38 0.296 25
10 대구 오리온스 15 39 0.278 26

최종 순위[편집]

성적 승률 비고
1 전주 KCC 이지스 34 20 0.630
2 원주 동부 프로미 31 23 0.574
3 부산 kt 소닉붐 41 13 0.759
4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38 16 0.704
5 창원 LG 세이커스 28 26 0.519
6 서울 삼성 썬더스 27 27 0.500
7 서울 SK 나이츠 20 34 0.370 對모비스 5승 1패
8 울산 모비스 피버스 20 34 0.370
9 안양 한국인삼공사 16 38 0.296
10 대구 오리온스 15 39 0.278

시즌 화제[편집]

  • 인천 전자랜드는 혼혈인 드래프트에서 문태종을 뽑았으며, 조상현-조동현 형제, 이승준-이동준 형제에 이어 문태종-문태영 형제대결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 2010년 아시안 게임으로 인해 일정이 늦어졌다. 거기다 일부 구단은 국가대표 차출까지 생겨 일부 팀은 대회 전 전력이 손실되기도 했다.
  • 아시안게임에서 중화인민공화국에게 아쉽게 지며 은메달을 획득하였다.
  • 아시안게임 최초로 남녀 동반 은메달을 획득하였다.
  • kt의 제스퍼 존슨은 2010년 11월 7일 LG전에서 마지막 경기에 버저비터를 성공시켰다. 당시 KT는 LG에게 한번도 역전이 되지 않았는데, 마지막 4쿼터에서 91:93으로 지고 있던 찰나 버저비터를 넣어 94:93으로 역전승을 거두었다.
  • SK의 손준영이 2011년 1월 14일 도핑검사에서 금지약물 복용으로 인해 9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 LG-모비스의 2011년 1월 25일경기에서 78:76으로 LG가 앞선 상황에서 모비스 송창용선수가 성공한 버저비터에 대해 오심이 있었다. 정확하게 보면, 선을 밟아서 2점슛으로 들어간 것이나 심판은 3점슛을 선언하여 78:79로 울산모비스가 역전승을 거두었다. 경기 후, KBL은 오심을 인정하였고 당시 심판이었던 3사람은 3주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 2011년 2월 11일 전자랜드-동부 경기에서 49 대 52로 동부가 이겼다. 이는 KBL 전체경기 합쳐서 양 팀 합산 최저 점수이다.(101점), 전자랜드는 올시즌 한경기 팀의 최소득점(49점)으로 패전을 하게 되었다.
  • kt의 전창진 감독은 kt를 통해 판매하고 있는 애플사의 아이패드로 작전지시를 하였는데, 이는 국내스포츠(프로,아마추어 포함) 최초로 전자기기로 작전지시하는 최초의 감독이 되었다.
  • SK는 2011년 2월 24일 동부와의 경기에서 전반 18점(1,2쿼터 각 9점) 기록과 최종경기에서 63대 96 33점 차로 패하는 시즌 내에서 2가지의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세웠다..
  • kt는 정규리그 최다승인 41승 13패로 정규시즌 우승을 기록하였다. 이는 팀을 넘어 전체 시즌 최다 승이다.

6강 플레이오프[편집]

참고[편집]

  1. 모비스와 상대전적에서 앞서서(5승 1패) 7위를 기록
KBL
이전 대회 2010-2011 현대모비스 프로 농구
(2010.10.15 ~ 2011.4.26)
다음 대회
2009-2010 KCC 프로 농구
(2009.10.15 ~ 2010.4.11)
2011-2012 KB국민카드 프로 농구
(2011.10.13 ~ 2012. 4.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