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하아복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하아복고(大賀阿卜固, ? ~ 660년)는 거란(契丹)의 추장이며, 송막도독부(松漠都督府)의 도독이다. 대하굴가(大賀窟哥) 사후 그 지위를 이어받았으나, 대하굴가와는 달리 해족(奚族)과 연합하여 당나라를 공격하였다.

이에 660년 당 고종은 정양도독(定襄都督)인 아사덕구빈(阿史德樞賓), 좌무후장군(左武候將軍)인 연타제진(延陀梯眞), 거연주도독(居延州都督)인 이함주(李含珠)를 냉형도행군총관(冷陘道行軍總管)으로 삼았으며, 상서우승(尙書右丞)인 최여경(崔餘慶)으로 하여금 총호(總護) · 정양(定襄) 등 3부의 군사를 지휘하게 하여 해족을 토벌하였다. 이후 설인귀(薛仁貴)와 신문릉(辛文陵)이 흑산(黑山)에서 거란을 대파했으며, 대하아복고는 붙잡혀 낙양(洛陽)으로 압송되었다.

참고문헌[편집]

전임
대하굴가
거란의 추장, 송막도독부 도독
대하아복고
후임
이진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