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대원의
大元義
지위
발해의 4대 국왕
재위 793년
전임자 발해 문왕
후임자 발해 성왕
신상정보

대원의(大元義, ? ~793년, 재위: 793년[1])는 발해 제4대 이다. 문왕의 족제이자 고왕의 증손으로, 폐위되었기 때문에 시호가 없다.

생애[편집]

대원의는 문왕의 태자인 대굉림(大宏臨)이 일찍 죽자 문왕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으나, 시기심이 많고 성질이 포악해 신하들에게 시해되었다.

이에 대해 《구당서》나 《신당서》에서는 “대원의가 폭정을 하자 국인(國人)이 앙심을 품고 그를 죽였다.”라고 밝히고 있다. 그 후 발해의 왕위는 대굉림의 아들인 성왕에게 돌아가게 된다.

참고[편집]

  1. 인명사전편찬위원회 (2002년 1월 10일). “네이버 지식백과 대원의”. 민중서림. 2013년 3월 3일에 확인함. 
전 대
사촌 문왕
제4대 발해 국왕
793년
후 대
재종손 성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