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보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보항 (대한민국)
대보항

대보항(大甫港)은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대보리에 있는 어항이다. 1971년 12월 21일 국가어항으로 지정되었다. 관리청은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 시설관리자는 포항시장이다. 좌표: 북위 36° 04′ 44″ 동경 129° 33′ 40″ / 북위 36.0788326° 동경 129.561116°  / 36.0788326; 129.561116 (대보항)

연혁[편집]

  • 동명으로 불리다가 태부로 개명한 후 다시 대부로 개칭하여 지금에 이르렀다. 한류와 난류가 교차하는 해역으로 각종 물고기의 회유지여서 정치망 어업이 활발하고, 오징어, 꽁치, 고등어, , 미역, 전복, 성게 등 각종 수산자원이 풍부하다.
  • 대보항은 천연적으로 항내가 만입되어 있으며 양호한 조건을 갖추고 있는 항으로 1984년 기본시설을 완공하고 1995년 정비계획을 수립한 후 2000년 기본시설을 재검토(도제계획) 했다.[1]

어항구역[편집]

본 항의 어항구역은 다음과 같다.

  • 수역: 장기압 등대에서 장기압으로 향한 선을 따라 형성된 공유수면[2]
  • 육역: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대보리 249-16 외 9필지 (세부내역 생략)[3]

주요 어종[편집]

특색[편집]

  • 대보항은 인근어장과 인접하여 있어 풍부한 수산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특히 가자미, 문어, 대구가 많이 잡힌다. 드라이브 코스로 잘 알려진 해안도로를 따라 달리면 시원한 바다 바람이 가슴 속까지 시원하게 만들어 준다.[4]

주변관광명소[편집]

한반도를 호랑이의 형상으로 봤을 때 호랑이의 꼬리부분에 해당되는 호미곶은 전국에서 일출을 가장 빨리 볼 수 있어서 매년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으며, 호미곶 내에 있는 상생의 손과 등대 박물관 등이 또 하나의 명소로 기억되고 있다.

  • 호미곶 상생의 손 : 호미곶 해맞이 축전을 기리는 상징물로 새천년을 맞아 온 국민이 서로를 도우며 살자는 뜻으로 만든 조형물이다.
  • 국립등대박물관 : 등대의 역사적, 문화적 가치와 해양 안전에 기여하는 역할을 국민에게 알리기위한 국내 유일의 등대 전문 박물관이다.
  • 연오랑과 세오녀 : 연오랑 세오녀는 호미곶 해맞이 광장에 우뚝 솟아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뜬다는 호미곶 마을을 상징하고 있다.
  • 구룡포 일본인거리 : 일제강점시절 일본인들의 집단 거류지인 장안동 골목은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의 일본거리 세트장으로 활용될 정도로 1930년대부터 해방까지의 일본풍 거리의 모습이 잘 보존되어 있다.

참고사항[편집]

각주[편집]

  1. 동해어업지도사무소 홈페이지[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2008년 11월 6일, 농림수산식품부 고시 제2008-103호, 국가어항구역지형도면
  3. 2008년 11월 6일, 농림수산식품부 고시 제2008-99호, 국가어항구역(육역)
  4. 농림수산식품부,한국어촌어항협회 (2010년 1월). 《두바퀴로 네바퀴로》. 농림수산식품부. 364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