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치카와 단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다치카와 단층군의 지도. 좌상단에서 우하단으로 뻗어 있는 긴 단층이 다치카와 단층이며 좌상단 쪽에서 위로 이어지는 단층이 나구리 단층이다. 둘이 합쳐져서 다치카와 단층군을 이룬다.
다치카와 단층의 위치.

다치카와 단층(일본어: 立川断層 たちかわだんそう[*])은 일본 간토 지방에 있는 활성단층이다. 단층이 있는 일본 도쿄도 다치카와시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도쿄도 내에 있는 유일한 거대 활단층으로 도쿄 배드타운 바로 아래를 지나가며 일본 내의 활성단층 중 지진 발생 확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인 "A급 위험도"에 속해 있는 단층이다.[1]

다치카와 단층 북쪽 끝에는 나구리 단층이 있으며, 사실상 나구리 단층은 다치카와 단층의 일부로 여겨지고 있다. 나구리 단층과 다치카와 단층은 한데 이어져 총 길이 33km의 "다치카와 단층군"을 이루고 있다. 일본 사이타마현 한노시에서 오메시, 다치카와시를 지나 도쿄도 후추시까지 이어지는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일본 문부과학성에서는 다치카와 시내에 단층이 지나갈 가능성이 낮다고 간주하고 있다.[2] 2015년 단층 조사 결과 미즈호정하코네가사키촌 지역 12km 지역에선 단층이 다치카와시 시내를 지나지 않음이 드러나 단층 이름을 하코네가사키 단층으로 바꾸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2][3][4][5]

평균 1천년에 0.36m를 이동하며[6] 이동 방향은 지형 조사에서 "동북 방향으로 상대적으로 융기"하고 있단 설이 있으며, 중력 조사에서는 "동북 방향으로 침강"하고 있다고 하며, 단층면 및 암벽 조사에서는 "동북 방향으로 융기, 좌향 역단층"이라고 하는 등 매우 다양한 설이 존재한다.[7]

지진 발생 확률[편집]

2020년 기준 일본 지진조사연구추진본부는 간토 지방의 활단층 중 다치카와 단층-나구리 단층을 하나로 묶은 "다치카와 단층군"의 지진 확률을 분석하고 있다. 2021년 1월 1일 기준 30년 내에는 발생 확률이 0.5-2% 정도이며, 50년 내 발생 확률은 0.8-4%, 100년 내 발생 확률은 2-7%라고 추정하였다.[1]

지진 발생 확률 (일본 지진조사위원회 인용)
구역 지진 종류 2021년 1월 1일 기준
규모(M) 30년 내 발생 확률
다치카와 단층대 직하형지진
주요 활단층대
M7.4 정도 0.5 - 2%[1]

지진 발생 분석[편집]

일본 문부과학성, 지진조사연구추진본부, 도쿄도 등 단층을 연구하는 여러 일본 내 기관은 서로 다른 분석을 하고 있다.

  • 일본 정부는 가장 최근의 지진이 13,000-20,000년 전에 있었으며 평균 지진 간격은 10,000-15,000년으로 추정하며 최대 규모는 M7.4로 추정하고 있다.[8][6]
  • 도쿄도는 가장 최근의 지진이 1,400년 전에 있었으며 평균 지진 간격은 5,000년, 예상 최대 규모는 M7.1-7.3으로 보고 있다. 지진 발생 시 예상 사망자수는 6,300명으로 추정하고 있다.[9]
  • 이 외에 미야시타 교수 등은 도쿄도 미즈호정의 하코네가사키 습곡 조사에서 약 13,650년 전의 지층을 발견하고 약 12,940년 전 지층이 덮여 묻혔기 때문에 그 사이 이 지역의 단위변위량은 2.6m라고 추정하였다.[10]

2019년 기준 일본 지진조사연구추진본부는 가장 최근의 지진이 13,000-20,000년 전에 있었으며 평균 지진 간격은 10,000-15,000년으로 추정하고 있다. 최대 지진 규모는 M7.4 정도라고 추정하고 있다.[1] 다만 2011년 일어난 도호쿠 지방 태평양 해역 지진 이후 다치카와 단층군이 전체적으로 지진 발생 확률이 더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하였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