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enterprise.png
주식회사 다스
DAS Corporation
형태 주식회사
산업 분야 제조
창립 1987년 7월 10일[1]
창립자 대한민국 김재정
일본 후지기공
[2]
이전 상호 대부기공㈜ (1987 ~ 2003)[1]
시장 정보 비상장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본사 경상북도 경주시 외동읍 외동농공단지길 14 (구어리 12-34)[1]
사업 지역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대표자 이상은, 강경호
핵심 인물 이상은 (대표이사)
이시형 (내부회계관리자)
[1]
사업 내용 자동차부품 제조업[1]
운송장비용 의자 제조업
자본금 2,954,000,000원 (2016.12.31 기준)[1]
매출액 837,963,997,285원
(2016.1.1 ~ 2016.12.31 기준)[1]
영업이익 3,438,555,520원
(2016.1.1 ~ 2016.12.31 기준)[1]
순이익 31,837,468,003원
(2016.1.1 ~ 2016.12.31 기준)[1]
자산총액 577,017,878,703원
(2016.1.1 ~ 2016.12.31 기준)[1]
주요 주주 이상은: 47.26%
권영미: 23.60%
기획재정부: 19.91%
김창대: 4.20%
재단법인 청계: 5.03%
(2016.1.1 ~ 2016.12.31 기준)
[1]
자회사 중화인민공화국 대세(북경)기차부건유한공사
인도 Daebu Automotive Seat India Pvt., Ltd.
중화인민공화국 문등대세기차배건유한공사
중화인민공화국 강소대세기차배건유한공사
미국 DAS North America Inc.
체코 DAS Czech Republic s.r.o.
브라질 DAS Fabricacao De Auto Pecas Brasil Ltda.
터키 DAS TR OTOMOTiV SAN. VE TiC. LTD. sTi.
중화인민공화국 절강대세만가기차좌의유한공사
(2016.12.31 기준)[3]
웹사이트 http://www.i-das.com/

주식회사 다스(DAS)는 경상북도 경주시에 위치한 대한민국의 기업이다.

개요[편집]

자동차시트, 시트 프레임 등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고 있다. 2015년 기준 매출액은 2조1300억원이고 경주 본사를 포함하여 전 세계 13개의 사업장을 운영중이다. 매출액 중 절반 이상이 현대자동차에 대한 납품 거래에서 발생한다.

1987년 대부기공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어 이듬해부터 현대자동차에 납품을 시작했고, 2003년에 현재의 이름으로 기업 명칭을 변경했다. 비상장회사이며 대주주는 이명박 대통령의 맏형 이상은이다. 약 4%의 지분은 이명박의 고교 동창으로 후원회 명사랑 회장을 지낸 김창대가 갖고 있다.

실소유주 논란[편집]

다스 주주들과 가까운 관계인 이명박이 2007년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한나라당 후보로 선출되면서,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명박이라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4] 다스의 실소유주 문제는 이명박의 비리 의혹 중 별개의 사안으로 보이던 도곡동 땅 의혹과 BBK 주가 조작 사건 의혹을 연결시켜주는 고리라는 평가도 있다.[5]

대한민국 제17대 대통령 한나라당 후보자 선출 선거 과정에서 이러한 의혹이 불거지자, 이명박 측은 다스 설립 시기가 이명박이 현대그룹의 계열사 사장을 맡고 있던 시기라는 점을 들어 다스 소유주가 이명박일 수 없다고 해명하고, 큰형 이상은의 회사가 맞다고 설명했다.[6]

BBK 주가 조작 사건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 (최재경 부장검사) 은 2007년 12월 5일 이 사건의 주범으로 김경준을 기소하면서, 다스가 이명박의 소유라는 점을 인정할 증거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7]

횡령 등 의혹 검찰 수사[편집]

2012년 11월 9일 한겨레의 김태규, 김정필, 황춘화 기자는 2008년 초 정호영 특별검사팀이 다스에서 2003년부터 2008년까지 5년 동안 130억~150억원의 부외자금이 조성된 사실, 다스 경리 부서의 간부가 이 돈에서 3억원을 빼내 아파트를 구입하는데 사용한 사실 등을 확인하고도 수사 결과 발표 당시 공개하지 않고 검찰에 관련 내용에 대한 수사 요청도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8]

2017년 10월 27일 JTBC의 정해성 기자는 다스가 120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9]

2017년 12월 7일 참여연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은 ㈜다스의 횡령, 범죄수익 은닉, 조세회피 혐의 등 의혹과 정호영 전 특별검사가 직무유기를 한 의혹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검찰은 해당 사건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1부에 배당했으나, 12월 22일 대검찰청 반부패부는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별도 수사팀을 편성했다.[10][11]

2018년 2월 19일 검찰은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검찰 수사 결과 다스 경리직원 조모씨는 2002년 6월부터 2007년 10월 무렵까지 다스 외환은행 법인계좌에서 출금 업무를 처리하면서 허위출금 전표를 삽입하거나 출금액 과다기재 수법으로 매월 1억∼2억원을 수표나 현금으로 빼돌려 80억원을 횡령하였고, 이를 다스 협력업체인 세광공업의 경리 이모씨에게 전달하였다. 이씨는 시중은행 3곳, 보험회사 1곳, 투자신탁회사 1곳 등 5개 금융기관에 17명 명의의 차명 계좌 40여개를 개설해 5년 간 보유하며 120억 4300만원으로 불렸다. 다스 경리 조씨는 이중 자신의 어머니 명의의 계좌에 보유한 돈을 주택 구입 자금 용도로 사용하였으며, 이와 별도로 회사 자금을 반환하지 않고 은닉하였다. 또한 김성우 전 사장, 권승호 전 전무가 경리 조씨와 공모하여 다른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 회사 차원에서 조지적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 다스 경영진이 납품 대가를 명목으로 금품을 수수한 사실도 확인되었다. 특수직무유기로 고발된 정호영 전 특별검사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리하였다.[12][13][14][15]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신한회계법인 (2017년 4월 3일). 주식회사 다스 재무제표에대한 감사보고서 (보고서). 금융감독원. 
  2. 고동욱·방현덕 (2018년 3월 20일). “검찰이 밝힌 다스 30년사…MB 설립부터 아들 사업승계 추진까지”. 《연합뉴스》. 
  3. 신한회계법인 (2017년 4월 3일). 주식회사 다스와 그 종속기업 연결재무제표에대한 감사보고서 (보고서). 금융감독원. 
  4. 노효동·이승우 기자 (2007년 11월 2일). '김종률 "이명박 당선돼도 다스 실소유주 확인땐 당선무효"'. 한겨레. 2007년 11월 17일에 확인함. 
  5. 엄상현 기자 (2007년 11월 20일). “[COVER STORY ①|5년 추적 기자의 'BBK 의혹' 총정리] - 다스 투자금 190억 '진실과 거짓 사이'. 주간동아. 2007년 11월 20일에 확인함. 
  6. 최상연 기자 (2007년 6월 8일). “둘째 형 이상득 국회부의장의 '다스' 해명”. 중앙일보. 2007년 11월 20일에 확인함. 
  7. 강의영· 임주영 기자 (2007년 12월 5일). '李 BBKㆍ㈜다스 관련 의혹' 모두 무혐의”. 연합뉴스. 2008년 7월 1일에 확인함. 
  8. 김태규·김정필˙황춘화 (2012년 11월 9일). “[단독] “4년전 BBK특검, 다스 100억대 비자금 알고도 덮었다”. 《한겨레》. 
  9. 정해성 (2017년 10월 27일). “[단독] 다스 '120억 비자금' 차명 관리 의혹…문건 입수”. 《JTBC》. 
  10. 오경묵 (2017년 12월 22일). “[속보] 檢,'다스 120억 횡령 의혹' 수사팀 별도 편성”. 《조선일보》. 
  11. 임순현 (2017년 12월 22일). “검찰 '다스 120억 의혹' 수사팀 별도 편성…"신속 수사"(종합)”. 《연합뉴스》. 
  12. 박준호 (2018년 2월 19일). “[종합]'말단직원 횡령'이라는 다스 120억…특검과 같은 결론 왜?”. 《뉴시스》. 
  13. 현혜란 (2018년 2월 19일). '다스 자금 120억' 검찰도 10년 전 특검처럼 개인횡령 결론”. 《연합뉴스》. 
  14. 김지은 (2018년 2월 19일). “[종합]檢, 다스 120억 '직원 횡령' 결론…정호영 특검 '무혐의'. 《뉴시스》. 
  15. 남빛나라·김지은 (2018년 2월 19일). “[일문일답]다스 수사팀 "정호영 면죄부 아냐…법리적 판단". 《뉴시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