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리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닛산 리프는 일본 닛산 자동차가 2010년부터 생산하는 세계 최초의 양산형 전기자동차다. 2015년 1월 기준 누적판매량 15만대를 돌파하여 전기차 판매량 세계 1위 기록을 스스로 갱신하고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2014년 12월 23일에 공식적으로 판매가 시작되었다. 2019초 누적판매 40만대를 돌파했으며 미국,일본,유럽등에서 각각 10만대이상 누적 판매 되었다. 판매 국가는 60개국 이상 이다. 배터리는 ASEC제품을 사용 했으나 지난해 매각 했으며, 407킬로급 Hyundai kona 의 롱레인지 전기차 판매로 200KM주행으로 경쟁력에서 뒤진 상황 이다

닛산 리프

충전소 부족[편집]

닛산 리프의 돌풍을, 기존의 가솔린차 경유차 업계에서는 쉽게 이해를 못하고 있거나, 인정을 하고 싶지 않아 한다. 기존 자동차 업계는, 주유소 처럼 충전소가 없는데, 어떻게 전기자동차가 팔리겠냐는 것이다. 그런데, 충전소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세계 최초의 양산 전기차인 닛산 리프가 엄청나게 팔리고 있다. 미국 소비자의 평가는, 아이폰, 아이패드, 노트북 등과 동일하게, 밤에 잘 때 가정용 충전기에 꽂아놓고, 다음날 하룻동안 쓰기에는, 별도의 충전소가 불필요하다는 것이다.[1]

대한민국[편집]

닛산 자동차는 한국에서도 전기자동차를 출시했고, 현대자동차도 역시 출시했다. 그런데, 왜 미국에서는 엄청나게 팔리는 전기자동차가 한국에서는 안 팔리는가에 대해, 미국처럼 충전소가 설치되지 않아서라는 지적이 있으나, 미국 소비자들도 미국의 충전소는 다른 차량이 주차되어 있거나, 장시간의 충전시간으로, 거의 쓸 수 없다고 지적하기 때문에, 설득력이 별로 없는 분석이다.[1]

미국에서는 밤에 가정용 충전기를 꽂아놓아도 전기요금이 싸기 때문에, 아이폰을 충전기에 꽂아놓듯히 쓰면 되므로, 간편하고, 비용걱정이 없지만, 한국은 엄청나게 누진세를 부과하기 때문에 전기요금 폭탄이 되므로, 경제성이 없다는 지적이 보도되었다. 즉, 미국에서는 전기자동차가 엄청나게 팔리고 있는데, 한국은 아직 그 열풍이 불지 않는 이유는, 배터리 문제도, 충전소 문제도 아니고, 가정용 전기요금 체계 딱 하나 뿐이라는 지적이다.[2]

자동차 산업[편집]

전기자동차는 고가의 배터리 가격과, 장시간의 배터리 충전시간, 턱없이 부족한 배터리 충전소의 문제로, 기존의 가솔린, 경유 자동차를 대체할 수 없다는 것이 통설이었으나, 닛산 리프와 테슬라 모델 S의 미국 시장에서의 돌풍은, 그러한 비판론이 터무니없다는 것을 실증하는 것이어서, 자동차 산업계 전체가 일종의 충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닛산 리프와 테슬라 모델 S는 전세계 대부분의 전기자동차에서 사용하는 기존의 배터리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산업연구원(KIET) 이항구 기계·전자산업팀장은 "세계 각국의 환경 규제가 강화되는 탓에 전기 동력으로 움직이는 차량 개발은 피할 수 없는 추세가 됐다"며 "경쟁력 있는 전기차를 양산하지 못하는 업체는 10년 내 글로벌 시장에서 도태될 것"이라고 말했다.[3]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한경비즈니스, 2013년 10월 28일 [국내 최초 테슬라 독점 취재] 그들이 전기차에 빠진 이유
  2. 서울신문 2014년 3월 21일 전기차 코드 당신 집에 꽂는다면…요금폭탄 맞거나 전기누전 되거나
  3. 조선일보 2014년 2월 4일 전기車 인기 급상승… 유럽선 사려면 6개월 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