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로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닛산 로렐(Nissan Laurel)은 닛산의 중형 승용차이다. 차명인 로렐은 영어로 월계수를 의미한다. 일본의 첫 하이 오너형 승용차였으며, 밴 같은 상용 차종은 없던 닛산의 첫 번째 차종이었다.

1세대 (C30, 1968~1972)[편집]

닛산 로렐 정측면
닛산 로렐 후측면

1968년 4월에 출시되었다. 블루버드(510)보다 큰 윗급으로 알려져 있다. 1972년에는 후속인 2세대인 C130에게 자리를 물려주었다.

2세대 (C130, 1972~1977)[편집]

닛산 로렐 정측면
닛산 로렐 후측면

1972년에 출시되었다. 1977년에는 후속인 3세대의 등장으로 단종되었다.

3세대 (C230, 1977~1980)[편집]

닛산 로렐(하드 탑) 정측면

1977년에 출시되었다. 3세대로는 쿠페가 마지막이었다.

닛산 로렐(하드 탑) 후측면

.

4세대 (C31, 1980~1984)[편집]

닛산 로렐 정측면

4세대부터는 쿠페가 없어졌다. 1984년에는 후속인 5세대인 C32에게 자리를 물려주고 단종되었다. 4세대부터는 쿠페가 없어져 세단으로만 남게 된다.

5세대 (C32, 1984~1989)[편집]

닛산 로렐 정측면

1984년에 1985년식으로 출시되었고, 4세대가 유럽풍 디자인이었으니 1984년에 1985년식으로 출시된 5세대는 하드 탑이 마지막이었으므로, 게다가 5세대의 수출은 마지막이 된다.

닛산 로렐 후측면

6세대 (C33, 1989~1993)[편집]

닛산 로렐 정측면

1989년에 출시되었으며, 역대 로렐 중 마지막 하드탑이기도 하다. 6세대부터는 일본 내수 전용 차종으로 바뀌었다. 1993년에 7세대가 등장하여 단종되었다.

닛산 로렐 후측면

7세대 (C34, 1993~1997)[편집]

닛산 로렐 정측면

1993년에 1994년식으로 출시되었고, 역대 로렐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차이기도 하다. 1997년에 8세대가 등장 후 칼같이 단종되었다.

닛산 로렐 후측면

8세대 (C35, 1997~2002)[편집]

닛산 로렐 정측면

1997년부터 과거 7세대의 일체형 후미등때문에 암흑기를 맞았던 로렐이 좀 더 정조하게 되었다. 2002년에 세피로에 통합되는 형식에 따라 단종되었다. 2003년도에는 후속 차종인 티아나(르노삼성 SM5 2세대)의 베이스 차종의 출시에 따라 단종되었다. 사족으로 일각에서는 8세대 로렐이 그랜저XG와 비슷하게 생겼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닛산 로렐 후측면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