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고데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예수와 이야가를 하고 있는 니고데모

니코데모 또는 니고데모는 신약성서의 요한 복음서에 등장하는 유다인으로, 예수님의 뜻을 따르는 사람이라고 묘사되어 있다.

요한 복음서에 의하면 니코데모는 바리사이 사람으로 유다교 최고 의회 기관인 산헤드린의 최고의회 의원이었으나, 예수님을 존경하여 밤에 예수님을 찾아와 질문하였다(요한 3, 1-21). 유다인 지도자들이 예수님을 비난했을 때 "우리 율법에는 먼저 본인의 말을 들어 보고 또 그가 하는 일을 알아보고 난 뒤에야, 그 사람을 심판하게 되어 있지 않습니까?"(요한 7, 51) 라고 하면서 예수님을 변호하였다. 예수님이 처형된 후 아리마태아 요셉과 함께 예수님의 시신을 가져가서 매장하였다.

니코데모는 예수님께서 살아계실 적 그분에게 기름 부을 기회를 놓쳤지만, 예수님이 죽으신 후 그 시신을 자신의 목숨을 걸면서까지 몰약과 침향으로 이루어진 향료를 바르게 되었고, 마침내 믿음의 향기가 그에게서 발산되도록 했다. 그가 밤중에도 예수님을 찾아갔으며, 비록 느릴지라도 하나님은 니코데모에게 새 생명과 빛의 지속적인 바람이 불게 해 주신 것이다.

가톨릭과 정교회의 전승에 의하면 니코데모는 이후에 그리스도교 신자가 되어 유다인들에 의해 결국 순교하였다고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