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임실군·순창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남원시·임실군·순창군
대한민국 국회의원 선거구
현 선거구
신설연도2016년
국회의원이용호 (무소속)
의원 수1인
이전 선거구남원시·순창군
진안군·무주군·장수군·임실군
중복되는 선거구

남원시·임실군·순창군대한민국 국회의 국회의원이 대표하는 지역구로, 전라북도 남원시, 임실군, 순창군 일대를 관할한다. 현 지역구 국회의원은 무소속이용호 (재선, 2016년~)이다.

역사[편집]

선거구[편집]

1948년 초대 총선에서는 세 지역 모두 이었다. 따라서 남원군, 임실군, 순창군이라는 선거구가 각각 설치되었다. 1958년 제4대 총선에서는 남원군의 인구 증가로 남원군 지역구가 남원군 갑남원군 을로 분리되었다. 하지만 1963년 제6대 총선에서 선거구 감축으로 인해 남원군 갑을 선거구는 다시 남원군으로 돌아왔고, 임실과 순창은 서로 묶여 임실군·순창군이 되었다.

1973년 제9대 총선부터 중선거구제 실시로 각 선거구들을 통합하게 되자, 남원과 임실, 순창이 서로 묶여 임실군·남원군·순창군이라는 하나의 중선거구를 이루었고 국회의원 2인을 뽑았다. 1981년 남원읍이 남원시로 승격되자 다가오는 총선인 1985년 제12대 총선에서는 이를 반영한 '남원시·임실군·남원군·순창군'이란 이름으로 바꿨다. 1988년 제13대 총선부터 소선거구제로 회귀함에 따라 중선거구는 다시 소선거구로 쪼개졌고, 따라서 남원시·남원군임실군·순창군이 되었다. 1995년 남원시-남원군 통합으로 1996년 제15대 총선에서 '남원시·남원군'이 '남원시'라는 이름으로 개편되었다.

2000년 제16대 총선에서는 순창군과 묶여있던 임실군이 완주군과 만나 완주군·임실군을 이루고, 순창군은 남원시와 함께 남원시·순창군을 이뤘다. 그 다음 총선인 2004년 제17대 총선에서는 임실군이 진안, 무주, 장수와 묶여 진안군·무주군·장수군·임실군에 속하게 되었다. 하지만 12년 뒤인 2016년 제20대 총선부터 세 지역이 다시 만나, 지금의 남원시·임실군·순창군이 되었다.

관할 구역[편집]

  • 남원시 전역
  • 임실군 전역
  • 순창군 전역

역대 국회의원[편집]

2016년 이전의 국회의원 목록은 남원시의 국회의원, 임실군의 국회의원, 순창군의 국회의원 문서를 참고.

선거 의원 정당 비고
2016 이용호 국민의당

역대 선거 결과[편집]

선거 선거 결과 후보 정당 득표 % ±%
2016년 제20대 총선
유권자수: 121,299
국민의당 승리 이용호국민의당31,82139.12
강동원 무소속20,23824.88
박희승 더불어민주당19,06023.43
김용호 새누리당4,5715.61
오은미 민중연합당2,9613.64
임종천 민주당1,2821.57
오철기 무소속7620.93
방경채 무소속6460.79
2020년 제21대 총선
유권자수: 120,472
무소속 승리 이용호무소속43,11849.49
이강래 더불어민주당40,44846.42
정상모 정의당2,3352.68
방경채 무소속1,2181.39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