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순강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남순강화(南巡講話)는 덩샤오핑(鄧小平, 등소평)이 1992년 1월 18일부터 2월 22일까지 우한(武漢), 선전(深圳), 주하이(珠海), 상하이(上海)등을 시찰하고 중요한 담화를 발표한 일이다.

배경[편집]

덩샤오핑이 제창한 개혁개방정책이 10년을 맞이한 1989년에는 톈안먼 사건이 벌어졌으며, 1991년에는 소비에트 연방이 붕괴했다. 이로 인해 중국 내부에는 개혁개방정책을 둘러싼 논란이 심화됐다. 몇몇 보수주의적인 그룹들은 "싱쯔싱서"(姓資姓社. 자본주의냐 사회주의냐) 논쟁을 일으키기도 했다.

내용[편집]

덩샤오핑 강화의 주 내용은 "자본주의에도 계획이 있고 사회주의에도 시장이 있다"는 것으로, '싱쯔싱서'를 위시한 이념 논쟁을 정면 반박한 것이었다. 톈안먼 사건으로 일시 중단됐던 개혁개방정책은 다시 추진됐고, 사영기업 육성, 400여 가지의 규제완화 등 경제개방에 속도가 붙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