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남궁(南宮)씨는 중국과 한국의 성씨다. 남궁씨는 2000년 대한민국 통계청 조사에서 18,743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어, 한국 성씨 인구 순위 93위이다. 본관은 함열 단본이다.

기원[편집]

남궁씨(南宮氏)의 유래(由來)는 중국(中國)의 고대(古代)에서 비롯된다. 본래(本來) 황족(皇族)인 희성(姬姓)이었다. 은(殷)나라에 이르러 남(南)쪽 궁(宮)에 살았다하여 남궁(南宮)으로 성(姓)을 정하였다고 한다.

남궁(南宮)씨를 처음 사용(使用)한 인물은 남궁괄(适=括)로 추정(推定)된다. 남궁괄은 주 문왕(周文王)의 사우(四友) 중 한 사람이다. 그가 대장군(大將軍)으로 있을 때 폭군(暴君)인 은(殷) 나라 주왕(紂王-BC1154 ~ 1111)에 의해서 투옥(投獄)된 문왕(文王)을 기지(機智)를 발휘(發揮)하여 구해내기도 하였다. 그는 무왕(武王)을 도와 은나라를 멸망시키고 주(周)를 건국(建國)한 공신(功臣)으로 이상서(二尙書)에 오르고 한 지방(地方)을 식읍으로 받아 다스리게 되었으며 그 곳의 지명(地名)을 그의 성(姓)을 따라 남궁현(縣)이라 하였다고 전한다. 춘추시대(春秋時代) 공자(孔子)의 사위가 된 남궁괄(括)과는 동명이인(同名異人)이다.

한국 남궁씨(南宮氏)의 원조(遠祖)는 주(周) 나라남궁수(南宮修)이다. 남궁수는 기자(箕子)와 함께 조선에 동래(東來)하면서 평양(平壤)을 중심으로 기자조선(箕子朝鮮)을 건국(建國)하고 사도(司徒)의 직(職)에 올라 백성들에게 시서(詩書)와 예악(禮樂)을 가르쳤으며, 음식의 예법(禮法)과 제사(祭祀)에는 편두(祭器)를 쓰게 하며 의관제도(衣冠制度)와 직제(職制)를 중국과 같게 하였다고 한다.

함열 남궁씨[편집]

함열 남궁씨(咸悅 南宮氏)의 시조는 고려 성종 때의 대장군 남궁원청(南宮元淸)이다. 그는 991년(고려 성종 10년) 대장군(大將軍)이 되어 여진족을 백두산(白頭山) 북방까지 몰아내는 등 많은 전공을 세워 문하시중평장사(門下侍中平章事)에 임명되고 감물아백(甘勿阿伯)에 봉해졌다. 이후 세보가 실전되어 그의 후손 남궁득희(南宮得禧)을 1세조로 하였다. 남궁득희의 증손 남궁민(南宮敏)은 고려 충숙왕 때 문과에 장원급제하여 간의대부를 지냈다. 함열 남궁씨조선시대 문과 급제자 15명, 무과 급제자 9명, 사마시 53명, 음관 24명을 배출하였다.[1]

각주[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