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마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난 마돌
Nan madol.jpg
문명 폰페이 섬 선주민족
현 소재지 미크로네시아 연방의 기 미크로네시아 연방 폰페이 섬
건립 연대 500년 ~ 1600년
건립자 사우 델레우르
발굴자 불명
난 마돌 지도

난 마돌(Nan Madol)은 폰페이 섬 동쪽 해안에 위치한 수상 폐허 도시 유적으로, 약 1628년까지 사우델레우르 왕조의 수도였다. 현재의 미크로네시아 연방에 속하며, 운하망으로 연결된 수많은 인공 섬으로 이루어져 있다.[1] 돌로 만들어진 외벽이 가로세로 약 1.5 km, 0.5 km 크기의 구역을 둘러치고 있으며, 그 안에 거의 100여개에 달하는 인공 섬들이 흩어져 있다. 인공 섬들은 돌멩이와 산호로 뒤덮여 있으며, 조수가 들어오면 그 사이에 물이 차 운하가 된다.

‘난 마돌’이라는 이름은 ‘사이의 공간’이라는 뜻인데, 폐허 사이로 교차하여 흐르는 운하를 가리키는 말이다. 원래 이름은 ‘손 난렝’(Soun Nan-leng)으로, ‘천국의 암초’라는 뜻이다.[2] 이외에 ‘태평양의 베니스’라는 별명이 있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Nan Madol, Madolenihmw, Pohnpei William Ayres, Department of Anthropology University Of Oregon, Accessed 26th September 2007
  2. Ashby, Gene; 'Pohnpei, An Island Argosy'; Publisher: Rainy Day Pr West; Revised edition (June 1987); ISBN 0-931742-14-5; ISBN 978-0-931742-14-9
  3. http://www2.canada.com/vancouvercourier/news/travel/story.html?id=d7601625-fafe-46f4-b1d1-5c18837881cf[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