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랑공주 (고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낙랑공주(樂浪公主)
안정숙의공주(安貞淑義公主)

낙랑(樂浪)
공주(公主) 후비(后妃)
전임자 죽방부인(竹房夫人)
후임자 부인 박씨(不人 朴氏)[1]
부왕 태조(太祖)
별칭
별호 신란궁부인(神鸞宮夫人)
신란공주(神鸞公主)
시호 효목 낙랑공주(孝穆 樂浪公主)
신상정보
출생지 황해북도 개성(黃海北道 開城)
사망지 황해북도 개성(黃海北道 開城)
왕조 고려(高麗)
배우자 경순왕(敬順王)
자녀 김은열(金殷說)
김석(金錫)
김건(金鍵)
김선(金鐥)
김추(金錘)
헌숙왕후(獻肅王后)
경주 김씨(慶州 金氏)
경주 김씨(慶州 金氏)
종교 불교(佛敎)

낙랑공주(樂浪公主)는 고려(高麗)의 왕족(王族)이다. 혼인(婚姻) 전에는 안정숙의공주(安貞淑義公主)라 불렸다.

경순왕과 혼인(婚姻) 후에는 낙랑공주(樂浪公主)라 불렀으며, 일명 신란궁부인(神鸞宮夫人)이라고도 불렸다. 시호(諡號)를 효목(孝穆)이라 했다.

생애[편집]

아버지는 태조(太祖)이며 어머니는 제3왕비인 신명순성왕후(神明順成王后)로 충주지방(忠州地方) 호족(豪族) 태사내사령(太師內史令) 유긍달(劉兢達)의 딸이다. 정종(定宗)과 광종(光宗)의 누이동생 이기도 하다.

태조(太祖)은 935년 11월 신라(新羅) 경순왕(敬順王)이 항복해오자 자신의 첫째 딸인 그녀와 혼인시키고, 이후 후궁 성무부인(聖茂夫人) 소생의 아홉째 딸과도 혼인시켰다.

왕건(王建) 자신도 경순왕(敬順王)의 사촌 동생이자 김억렴(金億廉)의 딸인 신성왕후(神成王后)를 제5왕비로 맞아들였다.

이는 고려(高麗)에 귀부한 경순왕(敬順王)에 대한 예우와 신라 왕실(新羅 王室)과의 이중 혼인을 통해, 지방 호족이었던 고려 왕실(高麗 王室)의 신분을 신라 왕실(新羅 王室)과 대등하게 상승시켜 통일된 나라를 용이하게 지배할 수 있는 권위를 보장받으려는 의도에서 행해진 것이라 보여 진다.

경순왕(敬順王)과 사이에 은열(殷說)·석(錫)·건(鍵)·선(鐥)·추(錘)등 5남과 3녀(추정)를 둔 것으로 세보는 전하고 있다. 한편 첫째딸은 태조(太祖)의 손자인 경종(景宗)의 적비 헌숙왕후(獻肅王后) 김씨인데, 그녀는 1814년(순조 14년) 경주 김씨(慶州 金氏) 일문에 의해 세워진 《신라경순왕전비》에 죽방왕후(竹房王后) 박씨 소생으로 기록되어 있으나,[2] 현대 일부 연구에서는 낙랑공주(樂浪公主) 소생이라 하고 있어, 출생에 대해서는 좀 더 연구가 필요하다 하겠다.[3] 나머지 2녀들은 장수 황씨(長水 黃氏) 황경(黃瓊)·경주 이씨(慶州 李氏) 이금서(李金書)에게 출가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낙랑공주가 등장한 작품[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