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고발한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J’accuse.jpg

나는 고발한다…!》(프랑스어: J'accuse…! [ʒaˈkyz][*])는 신문 《로로르(여명)》(L’Aurore)지 1898년 1월 13일자에 실린 에밀 졸라공개서한이다.

이 글의 원 제목은 '공화국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인데 로로르의 편집장인 클레망소의 권유에 따라 '나는 고발한다'라는 제목으로 바뀌었다. 이 서한에서 졸라는 대통령 펠릭스 포르를 거론하면서, 프랑스 제3공화국 정부의 반유대주의알프레드 드레퓌스부당한 구속수감을 비난하였다. 졸라는 여러 사법적 오류와 증거의 부족을 지적하였다.

개요[편집]

서한은 신문 제1면에 대문짝만하게 실렸으며, 프랑스 국내외에 큰 논란을 일으켰다. 여러 지식인과 신문사 르 피가로 등이 드레퓌스의 무죄와 에스테라지 범인설을 주장했지만 반유대주의에 휩싸인 가톨릭 세력과 보수 언론들은 '드레퓌스는 죽어라'는 등의 폭언을 일삼았다.

프랑스의 모든 사회가 반유대주의 사상에 물들어 흘러갈 때 졸라는 이 편지를 통해 드레퓌스의 무죄를 주장하고 드레퓌스에게 죄를 뒤집어 쒸운 군부 세력을 비판했다. 이후 아나톨 프랑스,에밀 뒤르켐, 마르셀 프루스트, 클로드 모네와 같은 예술가, 과학자, 교수들이 드레퓌스 사건 재심 청원서에 서명하면서 드레퓌스 재심 운동이 불붙었다.

하지만 졸라는 이 글을 쓴 이후 명예훼손 혐으로 기소되어 1898년 2월 23일 유죄 판결을 받고 영국으로 망명하였으며, 1899년 6월에야 돌아올 수 있었다. 그 후 지식인들의 끈질긴 요구에 의해 1904년에 드레퓌스에 대한 재심이 청구되었고 1906년에 무죄가 선고되어 모든 혐의를 벗고, 복권도 되어 육군에 복직했다.

기타[편집]

드레퓌스의 무죄를 주장한 다른 문건으로는 베르나르 라자르의 《정의의 유산》(1896년 11월), 장 조레스의 《증거》등이 있다. 본 서한이 워낙 유명해 졌기 때문에, 심지어 영어에서도 ‘나는 고발한다’(J'accuse!)는 표현은 누군가 강력한 존재에 맞서 격분·비난할 때 포괄적인 표현으로 사용된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