깍쟁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깍쟁이는 까다롭고 인색하며 자기 이익만 밝히고 남을 배려하지 않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서울사람들을 '서울 깍쟁이'라는 말로 부르기도 한다.

유래[편집]

본래 깍쟁이는 서울의 땅꾼과 뱀장수를 일컫는 말이었는데, 그들이 청계천 다리 밑이나 개울가에 움막을 짓고 살며, 엄격한 집단생활을 하면서 저잣거리에서 어리숙한 사람을 속이기도 했다고 한다. 거지를 부르는 말로 쓰여 '거지 깍쟁이'라는 말이 있다.[1]

소설에서의 깍쟁이[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서울 토박이의 사대문 안 기억 285쪽, 서울시사편찬위원회 2009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