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마귀가 나는 밀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까마귀가 나는 밀밭》은 네덜란드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가 그린 유화 그림이다.

사람들에게 고흐의 마지막 그림으로 알려져 있다.

그가 이 그림을 그리고 자살했다고 알려져 있는 것이다. 증거로는 이 그림은 1890년 7월 생의 마지막 주에 그려졌고 까마귀와 곧 폭풍우가 들이닥칠 듯한 검푸른 하

늘 등의 드라마적인 요소가 강하기 때문이었다. 또한 일부 연구에 따르면 그림 속 들판은 실제로 반 고흐가 권총으로 자살했던 곳이었다고 한다. 그러나,뒷받침하는 증거는 명확히는 없다

이 작품이 고희의 마지막 작품이 아니라는 증거로는 Jan Hulsker가 만든 고흐의 연대기에는 이 그림 뒤에도 일곱 작품을 더 그린 것으로 나온다는 점이다.

이 작품은 추측으로 3일정도 그려진것 같은데 물감이 서로 섞이거나 번지지 않았는데 이를 보아 고흐가 매우 뛰어난 기술을 가진것 같다

까마귀가 나는 밀밭
빈센트 반 고흐, 1890년
캔버스에 유화, 50.5 × 103.0 cm
암스테르담 Van Gogh Muse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