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흠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흠운(金歆運, ? - 655년)은 신라 중기의 왕족 출신 장군이다. 태종무열왕의 딸 요석공주의 첫 남편이자 신문왕의 이복 고모부이자 장인이 된다. 신문왕의 계비 신목왕후의 친정아버지이다. 다른 칭호는 김운공이다. 655년 조천성(助川城, 현. 충청북도 영동군)에서 백제군의 기습공격을 받고 전사했다.

삼국사기의 열전에 의하면 그는 왕족이지만 거리가 먼 진골 출신이었다. 내물 마립간의 7대손이며 아버지는 잡찬 김달복이고, 어머니는 김서현의 딸 정희이다. 김흠돌의 형제이다. 그러나 출생년월일과 출생지는 전하지 않는다. 소년 시절에 화랑 문노 휘하의 낭도가 되었으며 같은 화랑도인 전밀에 의하면 그는 일찍부터 이름있게 죽어간 옛 화랑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눈물을 흘렸고, 자신도 그들처럼 싸우다가 명예롭게 죽겠다고 다짐했다 한다. 그는 태종무열왕의 딸 요석공주와 결혼했는데 결혼 시점은 기록에 전하지 않는다. 딸 두명이 있었고 그 중 한명은 후일 신문왕의 계비가 되는 신목왕후이다.

655년 조천성(助川城, 현. 충청북도 영동군)에서 백제군과 신라군이 교전했는데, 이때 김흠운은 낭당대감(郎幢大監)으로 재직 중 출정하였다. 그는 진골 귀족이었지만 병사들과 함께 직접 비바람을 맞으며 생활하였다. 그러나 백제군이 야간에 조천성을 기습공격하자 김흠운은 퇴각하지 않고 싸우다가 전사했다. 무열왕은 그에게 일길찬 관등을 추증하였다. 후일 신라 사람들은 그를 기리며 양산가(陽山歌)라는 노래를 지어 불렀다 한다. 김흠운의 전사로 요석공주는 과부가 되었다가 후에 원효대사와 재혼하였다. 삼국사기 신문왕편에는 신목왕후를 김흠운의 딸이라 했는데 삼국사기 효소왕편에는 효소왕의 어머니 신목왕후의 아버지 김운공을 김흠운이라고 부른다는 대목이 있다.

신라 37대 왕인 선덕왕의 선조로 진흥왕의 셋째 아들인 김진종의 아들도 그와 같은 동명이인의 김흠운이다.

가족 관계[편집]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