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military.png
김진기
金晋基
출생일 1932년 4월 19일
출생지 일제 강점기 평안북도 후창
사망일 2006년 12월 28일 (74세)
사망지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서초구
본관 김해(金海)
별명 호(號)는 산민(山民)
종교 개신교
정당 무소속
자녀 슬하 1남 2녀
복무 대한민국 육군
복무 기간 1950년 ~ 1980년
최종 계급 ROK army Junjang.svg 준장(准將)
근무 육군본부, 베트남 전쟁
지휘 육군본부 헌병감
주요 참전 한국 전쟁, 베트남 전쟁
기타 이력 한국토지공사 이사장

김진기(金晋基, 1932년 4월 19일 ~ 2006년 12월 28일)는 대한민국군인, 정치인이다.

예비역 육군 준장이며, 1979년 12·12 군사 반란 당시 육군본부 헌병감 및 육군 준장이었다. 평안북도 후창 출생이고 본관은 김해(金海)이며 아호는 산민(山民)이다.

생애[편집]

평안북도 후창군에서 출생하였고 평안남도 평양제일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였다. 1950년 3월 육군사관학교 9기로 육군 소위 임관 후 같은 해(1950년) 12월 육군 갑종사관 6기로 육군 중위 재임관됨으로 군 생활을 시작하였다. 1950년부터 1953년까지 3년 내내 한국 전쟁에 참전하였고, 이후 1972년부터 이듬해 1973년까지 베트남 전쟁에 참전하였으며 한때 국방부 조사대장을 지내며 잠시 정치가의 길을 걷기도 하였고 1979년 당시 육군본부 헌병감으로 재직하던 중, 10·26 사건이 터지자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을 직접 체포하였으며[1], 12.12 군사 반란 당시 신군부 측이 육군참모총장이던 정승화 장군을 불법으로 연행하자 이에 저항하다 육군 보안사령부에 끌려가 고초를 겪고 이듬해 1980년 육군 준장으로 강제 예편되었다[1]. 예편된 후에는 1996년 한국토지공사 이사장을 지냈으며 자녀는 슬하 1남 2녀를 두었다.

학력[편집]

비학위 수료[편집]

약력[편집]

각주[편집]

  1. “[부고]12·12 맞서다 강제예편 김진기 前육군 헌병감”. 동아일보. 2006년 12월 30일.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