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철 (언론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종철(金種鐵, 1944년 ~ )대한민국언론인이다.[1]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의 주동자 중 한 명이다. 연합뉴스 사장을 역임하였다. 2016년 현재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장이다.[2] [3] [4]

생애[편집]

1944년 충청남도 연기군 전의면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제3대 한국가정법률상담소곽배희의 배우자이고 곽배희와의 사이에 아들 하나를 두었다.[5][6]

1967년 동아일보 기자로 입사했으나 1975년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주동자라는 이유로 강제 해직된 뒤 문학 평론과 번역에 종사하였다. 1984년 <민중문화운동협의회> 공동대표를 맡았고, 1985년부터 <민주통일민중운동연합(민통련)>의 대변인과 사무처장을 지냈다.

1988년 한겨레신문 창간에 참여해서 논설간사, 편집부위원장, 논설위원 등으로 일했다. 그 후 연합통신(연합뉴스로 개명) 대표이사, 사단법인 <한국-베트남 함께 가는 모임> 이사장, <민주개혁국민연합> 공동대표, <아태민주지도자회의> 이사, <국제언론인협의회> 이사, <한국신문협회> 감사 등을 역임했다. 2011년 현재, 인천재능대학교 초빙 교수, 시민단체 <민주통일시민행동> 공동대표이다. 2012년 프레스바이플 창간에 참여하였다.[7]

2004년 출판ㆍ인쇄 기업 〈성전기획〉 회장에 취임하기도 하여 활동하기도 했다.[8]

저서로는 <지역감정 연구>(공저, 1991년), <저 가면 속에는 어떤 얼굴이 숨어 있을까>(1992년), <아픈 다리 서로 기대며>(1995년), <마침내 하나됨을 위하여>(1999년) 등이 있고, 역서로는 <말콤 엑스>(공동 번역, 1978년), <인도의 발견>(1981년), <프랑스혁명사>(1982년), <마호멧>(1983년), <무장한 예언자 트로츠키>(2005년) 등이 있다.[9]

평가[편집]

대한민국 내 언론사가 골프 접대에 대한 경계령을 내린 사례는 1998년 연합통신이 최초였는데 연합통신 사장 김종철은 취임하면서 기자들의 골프 접대가 만연해 있다는 판단에 사내에 골프 접대를 삼가 달라는 공지를 띄웠다.[10]

저서[편집]

각주[편집]

  1. 최영주. “걸어 다닐 수 있는 한 자유언론에 바치겠다”. PD저널 2014년 10월 25일.
  2. 김종철. 박정희 쿠데타 받아들인 케네디. 미디어오늘. 2009년 3월 19일.
  3. 김종철. 박근혜는 ‘최순실 정권’ 밑에 사는가. 미디어오늘. 2016년 10월 21일.
  4. 김종철. 박근혜가 만들어낸 세계 최고 평화시위대. 미디어오늘. 2016년 11월 27일.
  5. 유인경. 곽배희 가정법률상담소 소장. 주간경향. 2005년 3월 31일.
  6. 김병후. 곽배희 한국가정법률상담소장. 한국일보. 2002년 5월 30일.
  7. 정재수. 소셜네트워크 기반 ‘프레스바이플’ 창간. 미디어오늘. 2012년 2월 6일.
  8. 김종철 전 연합뉴스 사장. 연합뉴스. 2004년 11월 10일.
  9. 임형두. 김종철 연합뉴스 사장 에세이집. 연합뉴스. 1999년 4월 6일.
  10. 차정인. 말썽 나야 반성, 그리곤?. 기자협회보. 2006년 4월 19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