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철 (시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종철(金鐘鐵, 1947년 2월 18일 ~ 2014년 7월 5일[1])은 대한민국시인이다. 시인 김종해의 동생이다.[1] 종교천주교이며, 세례명은 아우구스티노이다. 오랫동안 ‘못’을 주제로 한 시를 발표하며 ‘못의 시인’, ‘못의 사제’로 불렸다.[2] 1970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당선하면서 등단했다.

약력[편집]

제13회 정지용 문학상, 제3회 편운문학상, 제6회 윤동주문학상, 제4회 남영문학상, 제12회 가톨릭문학상, 제12회 영랑시문학상을 수상했으며 제39대 한국시인협회 회장을 지냈다.

2011년 ‘누구에게나 필요한 시 전문지’를 표방하며 시 계간지 ‘시인수첩’을 창간, 발행인으로 활동했다. 출판사 ‘문학수첩’ 발행인·주간으로도 일했다. 중앙대 문예창작학과, 경희대 겸임 교수를 역임하고, 한국가톨릭문인회 회장, 한국작가회의 자문위원도 맡았다.[1]

작품 세계[편집]

김종철은 도시문명 속을 살아가는 소시민들의 삶에 눈길을 주었다. 평범한 그 사람들의 삶을 시 언어로 다듬어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또 종교적 소재를 사회적인 상상력과 결부시킴으로써 신선한 깨우침을 주기도 했다.[1] 정호승은 김종철 시의 못을 관통하는 시 정신은 결국 사랑이라고 말했다.[2]

시집[편집]

각주[편집]

  1. 김여란 (2014년 7월 6일). “‘못의 사제’ 김종철 시인, 하늘나라 순례에 오르다”. 《경향신문》. 2016년 1월 3일에 확인함. 
  2. 박수정 (2014년 11월 16일). “죽음으로 부활의 시 완성한 ‘못의 시인’ 김종철”. 《평화신문》. 2016년 1월 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