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질산 테러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영삼 질산 테러 사건1969년 6월 20일 밤 10시 15분 경 귀가 도중 신민당 원내총무 김영삼의 차량에 괴한 3명이 질산이 든 병을 던진 사건이다.

배경[편집]

  • 1969년 6월 13일 : 제70차 임시국회 본회의에서 3선개헌에 대한 당시 원내총무였던 김영삼의원이 개헌의 부당성을 알리고 개헌작업을 중단을 촉구하는 대정부질의를 하였다.

경과[편집]

1969년 6월 20일 밤 10시 15분경 서울특별시 청진동 음식점 장원에서 유진오 신민당 총재와 중진 간부들과 저녁 식사를 마치고 크라운(서울자2-2347호/운전사 김영수)을 타고 귀가 도중이던 김영삼 의원의 차량이 자택에서 50m 떨어진 서울 상도동7의6앞골목 커브길에서 피습을 당했다. 차량이 피습 지점에 이르렀을 때 흑색 작업복을 입은 청년 3명이 길가운데서 옥신각신하다 차를 세우고 그 중 1명이 차뒤로 돌아와 김 의원이 타고 있는 차 뒷문을 열려고 시도하였다. 김의원은 문을 안에서 잠그고 1.5m 가량 차량을 몰고가자 청년은 주머니에서 초산[1] 병(길이/13 cm 직경/5 cm)을 주머니에서 꺼내 차량에 던졌다. 초산병은 차량 오른쪽 뒷문과 뒤창 사이의 철판에 부딪혀 깨졌고 차량 페인트가 일부 녹아 내렸다. [2]

다행히 미수에 그쳤지만 김영삼 측은 '박정희 정권이 저지른 정권적 차원의 테러'라고 주장한다[3] 수류탄으로 생각했던 김영삼과 비서는 고개를 숙였으나 차량 일부와 아스팔트 바닥이 녹아내리는 것을 목격했다고 한다. 범행의 배후는 중앙정보부로 추정된다.

야당에서는 김영삼 원내총무를 테러한 사건을 수사하고 테러범을 잡을 것을 요구하였으나 사건은 유야무야 흐지부지되어버리고 말았다. 1969년의 질산테러의 원인은 3선개헌 추진에 반대했으므로 이에 질산투척을 받게 된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테러를 시도한 범인은 결국 붙잡히지 않았다.[4] 이후 김영삼박정희 정권의 주요 정적이라는 인식이 심어지게 되었다.

결과[편집]

애당초 1969년 6월 20일로 끝이었던 대정부질문이 2~3일 더 연장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硝酸. 질산의 다른 이름.
  2. “김영삼의원 차에 초산뿌려”. 경향신문. 1969년 6월 21일. 2011년 8월 3일에 확인함. 
  3. 김선주 (2007년 11월 18일). “<대선 D-30>정치테러 경계령…역대 대선테러 사례”. 뉴시스. 2009년 12월 1일에 확인함. 
  4. 황준범 (2006년 5월 21일). “YS 초산테러·DJ 납치 등 독재시절 야당 대상 빈번”. 한겨레. 2009년 12월 1일에 확인함.